K리그 새 공인구 탱고21 발표
K리그 새 공인구 탱고21 발표
  • /노컷뉴스
  • 승인 2012.02.28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플릿 시스템 도입과 함께 2012년 K리그의 공인구도 바뀌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과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는 28일 신라호텔에서 파트너십 협약을 맺고 새로운 공인구 '탱고12(Tango12)'를 공개했다. 아디다스는 2012년부터 3년간 K리그에 공인구를 제공한다.

유로 2012 공인구이기도 한 '탱고12'는 공이 안정적으로 슈팅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패널들을 혁신적인 고열 접합 방식을 통해 강력하게 결합시켰다. 또 패널 표면의 미세 특수 돌기 구조는 발과 공 사이에 환상적인 그립감을 제공, 어떤 환경 속에서도 공을 완벽하게 컨트롤할 수 있게 해준다.

공 안쪽에는 우븐 모양의 공 골격이 되는 틀(carcass)과 새로운 블래더(bladder-공기를 주입해 부력을 발생시키는 장비)가 적용돼 어떤 날씨에서도 공기 보유성을 증가시키고, 수분 흡수율을 줄여 공의 전달력 및 정확도를 향상시켜 준다.

수원 서정원 수석코치는 "탄성이 뛰어나고 가벼워 공격수들에게 유리한 공이다. 속도나 세트피스 부분에서 많은 골이 나와 재미있는 시즌이 될 것"이라고 '탱고12'를 평가했고 오범석(수원)은 "K리그와 국제대회에서 모두 아디다스 공을 사용하게 돼 이전보다 훨씬 경쟁력을 가지게 됐다"고 말했다.

2년 이상의 강도 높은 테스트를 거쳐 탄생한 '탱고12'는 1980년대부터 월드컵 등에서 사용된 탱고 축구공의 클래식한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것이 특징으로 화이트-블랙의 유로 2012 공인구와 달리 화이트-블루 색상이 사용됐다.

한편 프로축구연맹과 아디다스는 U-12 캠프 및 U-18 챌린지리그 지원 등 한국 축구의 발전에 기여하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략적으로 공동 진행할 예정이다.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