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들 부안성당 벽화 장식
장애인들 부안성당 벽화 장식
  • 방선동
  • 승인 2009.05.25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성당(신부 김원종) 내부 담벼락에 그림 꽃이 화사하게 피어났다.

그림 꽃은 부안장애인종합복지관 미술교실에 참여하고 있는 성인장애인들과 부안성당 청소년들이 함께 그린 벽화이다.

성화를 주제로 그린 벽화는 성인장애인, 자원봉사자, 성당 관계자 등 총 100여명이 참여했다.

벽화에 사용되는 모든 물품은 부안성당이 후원했다.

부안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실시하고 있는 벽화사업은 2007년 제일공업사를 시작으로 명당마을에 장장 100m 벽화로 지금까지 6개 마을에 벽화를 그려오며 장애인과 자원봉사자, 지역주민이 함께 한 장애인의 사회참여를 높인 사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부안성당 김원종 신부는 “복지관에서 장애인들이 벽화를 그린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성당 내부 담에 벽화를 그리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며 '청소년들과 장애인들이 한 데 어울려 그림 그리는 모습이 화사한 벽화 만큼이나 아름답다'고 말했다.

부안=방선동기자 sdb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