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무일에도 맨손으로 2층 올라가 화재 막은 김완성 소방관
휴무일에도 맨손으로 2층 올라가 화재 막은 김완성 소방관
  • 양병웅 기자
  • 승인 2020.11.1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무일에 화재 현장을 목격한 전북소방본부 덕진소방서 소속 한 소방관이 침착하고 적극적인 대처로 주민들의 재산 피해를 막은 사실이 알려져 주위의 귀감이 되고 있다.

 15일 전주덕진소방서에 따르면 덕진소방서 119구조대 김완성 소방관은 지난 9일 오후 1시 익산의 한 아파트 부근을 지나던 중 2층에서 연기를 발견했다.

 해당 세대를 방문해 벨을 누르고 문을 두드린 김 소방관은 집에 아무도 없는 것을 확인, 맨손으로 2층 베란다 난간으로 올라가 열려있는 창문을 통해 내부로 진입했다.

 김 소방관은 즉시 켜져있던 가스레인지를 끄고 밸브를 잠근 뒤 내부에 가득한 연기를 환기시켜 화재를 막았다.

 김완성 소방관은 “소방관으로서 몸에 배어있는 직업 의식을 발휘했을 뿐이다”며 “앞으로도 시간과 장소에 상관 없이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