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지역 돌며 상습적으로 빈집 턴 60대 송치
농촌지역 돌며 상습적으로 빈집 턴 60대 송치
  • 양병웅 기자
  • 승인 2020.09.07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전남 농촌지역을 돌며 22차례에 걸쳐 빈집을 턴 60대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7일 고창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63)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월 29일 오후 6시께 고창군 한 농가 주택에 침입해 현금 50만원을 훔치는 등 최근까지 전북·전남 농촌지역을 돌며 총 22차례에 걸쳐 6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고령의 노인을 범행 대상으로 선정한 뒤 자신을 먼 친척이라고 속이고 접근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17년 동종 범죄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지난 6월 출소한 A씨는 누범 기간 중에 또다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