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AI 한돌에 호선으로 불계패
이세돌, AI 한돌에 호선으로 불계패
  • 미디어영상부
  • 승인 2019.12.19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승1패, 21일 2점 깔고 다시 접전
AI 한돌과 대국중인 이세돌 / 연합뉴스 제공
AI 한돌과 대국중인 이세돌 / 연합뉴스 제공

치수고치기 2번째 대결에선 이세돌이 인공지능(AI)의 벽을 못넘었다.

 19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바디프랜드 사옥에서 열린 NHN의 바둑 AI 한돌과 '바디프랜드 브레인마사지배 이세돌 vs 한돌' 치수고치기 3번기 제2국에서 '호선(互先)'으로 대결을 펼쳤으나 122수 만에 불계패했다.

전날 1국에서 2점을 먼저 깔고 한 승부에서 78수의 수를 AI가 혼돈을 일으켜 불계승을 거둔 이세돌은 오늘 시합에선 호선으로 흑을 잡고 맞섰다.

초반 소목 포석으로 실리작전을 구사한 이세돌이었으나 중반 초 좌상귀 접전서의 자그마한 실수가 빈틈없는 AI의 반격에 치명상을 입었다.

이 수 이후 40여 수를 둔 시점에선 승률 그래프는 AI에게 90%를 배팅하며 승리를 선언하고 있었다.

AI 한돌과 치수고치기 2국 기보 / 연합뉴스 제공
AI 한돌과 치수고치기 2국 기보 / 연합뉴스 제공

이세돌은 좌변과 우하귀에서 뻗어 나온 백돌을 갈라쳐 위협하며 AI 한돌을 위협했으나 가볍게 수습되며, 우변 백돌도 포위해 봤지만 인공지능은 빈틈없이 살아갔다.

이후 빈틈을 노린 이세돌의 수를 AI는 빈틈없이 반격의 기회 한 번 주지 않은채 응수했고, 결국 이세돌은 비교적 빠른 시간안에 돌을 거두었다.

전날 어처구니 없는 장문의 착각에 버그를 일으키며 자멸한 AI 한돌은 이번 대국에선 이세돌이 좀 처럼 반격할 수 있는 기회 조차 주지 않은채 완벽한 AI 본모습을 보여주었다.

 오늘 호선으로 진 이세돌은 21일 자신의 고향인 전남 신안군 엘도라도 리조트에서 열리는 제3국에서는 다시 2점을 놓고 AI와 맞서게 됐다.

 

미디어영상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