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약금 물어도 상관 없다, 전북지역 일본 여행 보이콧 확산
위약금 물어도 상관 없다, 전북지역 일본 여행 보이콧 확산
  • 양병웅 기자
  • 승인 2019.07.21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 일본여행 보이콧
대한노인회 전주시지회 앞 일본제품 불매운동 동참 관련 현수막./최광복 기자
대한노인회 전주시지회는 가지도 말고 먹지도 말고 사지도 말자 일본제품 불매운동 대형현수막을 게첨했다. 최광복 기자

일본의 경제 보복이 전북 지역의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은 물론 일본 여행 보이콧 사태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21일 도내 여행업계에 따르면 위약금을 물더라도 일본 여행을 취소하겠다는 문의가 잇따르고 있으며 다음달 추석 연휴를 비롯해 하반기 일본 여행 패키지 상품은 지난해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판매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실제 A투어 전주지사의 경우 지난주 14팀(100여명)이 일본 여행을 예약했다가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경제 보복 조치 직후 일본 여행 취소가 10팀 미만 이었다는 점을 볼 때 일본 여행 취소 사태가 증가 추세에 있는 것이다.

A투어 전주지사 관계자는 “본격적인 휴가 시즌을 맞아 일본 여행 예약 취소 사태가 지난해와 비교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특정 국가에 대한 예약 취소 사태가 이렇게 집중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며 최근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듯 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일본 투어를 예약했던 전북 지역 기관과 단체들의 경우 아직 출발 기일이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취소 여부를 문의하거나 일정을 취소하고 있다”며“이같은 추세는 당분가 이어질 것 같다”고 전망했다.

 전주시 고사동 한 여행사 측도 “기존에 일본 여행으로 예약했던 단체 손님들이 위약금을 물더라도 취소를 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여기에 추석 연휴 등 하반기 일본 여행 상품들까지 팔리지 않고 있어 몽골과 동남아시아, 중국, 홍콩 등 대체 상품을 적극 소개중이다”고 말했다.

 완주군에서 여행업을 하는 최모(58)씨 역시 “소비자들의 반일 감정이 격해지면서 개인과 단체 모두 일본 여행을 자제하는 게 눈에 띈다”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일본 여행에 대한 문의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씨는 “일본 여행을 포기한 소비자들 일부가 가까운 동남아와 중국을 대체지로 선택하거나 레저 활동을 동반한 국내 여행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추세다”고 덧붙였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