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6회 전북도민체전 성황리 폐막 - 땀과 열정이 넘친 축제 한마당
제56회 전북도민체전 성황리 폐막 - 땀과 열정이 넘친 축제 한마당
  • 신중식 기자
  • 승인 2019.05.12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만5천여명 선수단 사흘간 열전 대회 성공적 마무리
전주시 종합우승 차지… 내년 체전은 남원에서 개최
도민화합 무대 꽃 피웠다

전북도민의 화합과 축제의 장인 제56회 전라북도민체육대회가 12일 성황리 폐막했다.

이날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송하진)에 따르면 10일 고창군 일원에서 막을 올린 전북도민체육대회가 이날 폐회식을 끝으로 사흘간 열전의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대회 기간 14개 시군 선수단은 땀과 열정이 어우러지며 고창을 뜨겁게 달궜다. 선수단은 종목별로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으로 열띤 경기를 펼치며 승패를 떠나 우정과 화합의 도민 축제한마당을 이뤘다.

올해에는 일반부와 학생부로 나눠 시범 종목을 포함해 38개 종목이 치러졌고 도내 14개 시·군 약 2만5천여명의 선수와 임원이 고향의 명예를 걸고 출전해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대회 결과 전주시가 종합 우승기(종합성적 1위)를 들어 올렸고 익산시가 2위를 차지했다.

개최지 가산점을 받은 고창군이 3위를 군산시가 4위, 정읍시가 5위를 기록했다.

또 종합시상 점수에서 제외 된 학생부 경기 종합 1위도 전주시가 차지했고 군산시가 2위, 익산시가 3위를 차지했다.

개회식 시·군 입장식에서 질서를 유지하며 지역 특성을 잘 살리고 관중들의 이목을 끈 임실군이 입장상 1위를 거머줬고 고창군과 남원시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화합상은 무주군과 진안군, 완주군이 선정됐고 김제시와 부안군은 특별상을 받았다.

전북롤러스포츠연맹과 전북족구협회는 이번 대회에서 가장 모범적인 경기 운영으로 타 종목단체의 귀감이 돼 모범경기단체상을 받았다.

이밖에도 학생부 배드민턴 종목 단체우승을 차지한 고창초 천혜인 선수가 최우수선수상을 받았고, 천 선수를 지도한 김상필 지도자가 지도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최형원 전북도체육회 사무처장은 “큰 안전사고 없이 도민들의 성원과 관심으로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렀다”며 “체육을 통해 하나되는 전라북도가 되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내년 전북도민체전은 남원시에서 열린다. 이날 폐회식에서는 차기 전북도민체육대회 개최지인 남원시로 대회기가 전달됐다.

신중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