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5개농협 조합장 당선자 가려졌다
진안군 5개농협 조합장 당선자 가려졌다
  • 진안=김성봉 기자
  • 승인 2019.03.13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치러진 전국동시농협조합장 선거 결과 진안군 5개농협 당선자들이 가려졌다.

 진안농협은 허남규(56년생), 부귀농협 정종옥(59년생), 진안군산림조합 전해석(52년생)과 전북최연소 당선자 전북인삼농협 신인성(76년생)씨와 무투표로 당선된 송제근 무진장축협조합장 등이 4년간 각 조합을 이끌게 됐다.

 이들 당선자들은 모두 현직 조합장들로 대과없이 원만한 조합운영의 결과를 조합원들이 인정한 것으로 각 조합의 대항마들이 존재감과 현조합장을 넘을 수 있는 파괴력이 부족했다는 게 지역조합원들의 평가다.

 전북인삼농협은 조합원들의 분포가 진안 외에 김제, 금산, 전주, 무주, 장수, 심지어 전남 등으로 지리적 거리감이 있어 조합원들의 투표율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안=김성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