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 경력 30년, 전주대 외식산업학과 이색 졸업생 김학근씨
외식 경력 30년, 전주대 외식산업학과 이색 졸업생 김학근씨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8.08.20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년간 일식조리사로 전문 경력을 쌓고 전주대 외식산업학과에 늦깎이로 입학해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학생이 있어 화제다.

지난 2015년 전주대에 입학해 올해 8월 우수한 성적으로 조기 졸업을 앞두고 있는 김학근(52) 씨가 그 주인공이다.

김 씨는 한국조리사협회 전북지회장으로 활동하면서 한식·중식·일식·양식·복어 조리기능사 감독관, K-WACS(세계조리사연맹) 심사위원, 외식산업 강사 활동을 하고 있다.

외식분야에서 모든 것을 이뤄낸 그였지만 배움에 대한 갈증은 해소할 수 없었다.

외식분야 기술과 노하우는 갖췄지만 이론적인 토대가 부족하다고 느껴온 김 씨는 실무 경험만으로는 신 메뉴를 개발하거나 고객에게 전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무턱대고 대학교에 진학하기에는 자녀 양육과 경제적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쉽게 결정할 수 없었다. 결국 김씨는 막내 아들까지 대학교에 진학시키고 나서야 전주대 외식산업학과에 입학하게 됐다.

김 씨는 “힘들게 입학한 만큼 학과 수업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며 “체계적은 이론 수업은 물론 실습을 통해 제 실력을 다시 한 번 스스로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학업 외에도 봉사활동, 멘토링 프로그램 등 교내·외 활동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또래 상담 프로그램에서 학생들의 내담자가 되기도 하고, 각종 교육 프로그램에서 리더로도 참여했다.
 
지난 2016년 1학기에는 캄보디아, 2017년 2학기에는 같은 학교에 재학 중인 아들(김동환 금융보험학과 12학번)과 미얀마에 다녀오는 등 해외봉사활동도 다녀왔다. 국내 봉사활동도 200여 시간 이상 참여하며 학과생 중에 가장 많은 시간을 쏟아부었다.

늦게 시작한 만큼 최선을 다해 학교생활을 한 김 씨는 2018년 1학기 전주대가 인증하는 수퍼스타상을 수상하며 학교생활을 마무리했다. 수퍼스타상은 대학의 다양한 활동에 참여한 학생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매년 졸업생의 3%만 받을 수 있는 특별한 상이다.

졸업을 앞둔 김 씨는 “더 전문적으로 외식분야의 지식을 쌓고자 전주대 경영행정대학원에도 진학할 계획이다”며 “더욱 풍성해질 저의 삶을 마주하게 될 것 같아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