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GM 노·사, 군산공장 정상화 배제
한국 GM 노·사, 군산공장 정상화 배제
  • 한훈 기자
  • 승인 2018.04.22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공장 폐쇄를 사실상 못 박은 것으로 해결방안 촉구 목소리 확산
 한국 GM 노사가 ‘데드라인’을 앞두고 진행한 ‘임금 및 단체협상(이하 임단협)’에서도 군산공장 정상화는 배제됐다. 이는 군산공장 폐쇄를 사실상 못 박은 것으로 조속한 3자 매각 추진 등 해결방안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봇물처럼 확산될 조짐이다. 2일 한국 GM과 전북도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한국 GM 노사는 인천 부평 본사에서 막판 임단협 협상을 벌였다.

 그동안 제너럴모터스(GM)는 이날을 법정관리 데드라인으로 지목해 왔다. 이날 오후 한국 GM 이사회까지 예정돼 임단협이 결렬되면, 법정관리 순서로 들어갈 수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특히 지역에서는 임단협이 군산공장 정상화 불씨를 살릴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예측됐다. 한국 GM 노조는 그간 투쟁과정에서 군산공장 정상화를 빼놓지 않았다. 군산공장 680여명의 노조원들은 희망퇴직을 거부하며, 희망의 불씨를 놓지 않았다. 하지만 임단협에서는 군산공장이 언급조차 되지 않은 것이다.

 이날 사측은 비용절감을 위해 연간 3천억원 규모의 복리후생 비용 중 1천억원의 비용절감을 제안했다. 군산공장 남은 인력 680여 명에 대해 별도논의를 주장했다. 노조는 복리후생 축소 방안을 거부하고, 군산공장 남은 인력의 신분보장을 요구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날 협상은 이렇게 결렬됐다.

 임단협에서 군산공장 정상화에 대한 희망이 살아나지 못한 것이다. 그나마 다행인 부분은 노사의 협상이 23일까지 연장됐다는 점이다. 같은 날 오후 8시 한국 GM 이사회는 법정관리 신청 방안을 논의했다. 오는 23일 재차 이사회를 하고 법정관리 신청 안건을 최종 논의하기로 했다. 노사는 사안의 중요성을 고려해 오는 23일까지 논의를 이어가기로 합의한 실정이다.

 21일 노사는 오후 재차 임단협을 갖는 등 논의과정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 별개로 지역에서는 군산공장 폐쇄가 사실상 확실하다면, 한국 GM은 제2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목소리가 크다. 3자 매각 등 군산공장의 처리방향을 내놔야 한다는 의견이다. 호주와 같이 전기자동차 생산 공장으로 전환 및 유도를 구상하거나, 제3자 매각을 통해 재가동 불씨를 살리는 등 계획을 세우거나, 예상할 수 있으면서다.

 전북도 한 관계자는 “군산공장 정상화를 지속적으로 주장할 예정”이라면서도 “군산공장의 처리방향이 조속히 나와야 앞으로 어떠한 방향으로 진행할지 구상할 수 있지 않겠냐”고 반문했다.

한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