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GM, 최소한 사회적 책임의식 가져야!
한국 GM, 최소한 사회적 책임의식 가져야!
  • 한훈 기자
  • 승인 2018.04.22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GM 군산공장은 긴박하게 돌아가는 노사의 협상과 상관없이 폐쇄가 사실상 확실시되고 있다. 노조는 군산공장 잔여인력의 신분보장을 주장하나, 이는 군산공장 정상화를 의미하지 못한다. 문제는 얼마나 충격을 줄이고 사태를 수습하느냐가 관건이다. 이를 위해서는 한국 GM의 최소한의 사회적 역할이 중요하다.



▲‘군산공장은 폐쇄된다.’

헛된 희망의 끈을 언제까지 잡고만 있을 수 없다. 이번 임단협 과정에서 군산공장 폐쇄는 재차 확인됐다. 이제는 한국 GM 노조까지 군산공장 폐쇄를 인정하는 분위기다. 임단협 과정에서 사측은 군산공장과 관련해 잔여인력의 처리방향을 내놨다. 추가 희망퇴직을 받은 후 잔여인력을 부평, 창원공장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가로 논의하자고 제시했다. 노조는 이들의 고용보장을 요구했다. 이는 군산공장 폐쇄를 전제로 남은 인력의 고용유지 여부를 놓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노사 모두는 군산공장 폐쇄를 전제로 협상을 벌이는 것이다. 안타깝게도 이번 협상결과에 상관없이 군산공장은 재가동될 희망이 없다고 해석할 수밖에 없다.

 

▲기업의 마지막 양심 가져야!

일방적인 군산공장 폐쇄로 전북경제 전체가 흔들리고 있다. 지난 2011년 기준 군산공장은 39억 달러를 수출했다. 이는 군산수출액의 52%, 전북의 30%에 달하는 규모다. 이처럼 대표기업이 문을 닫으면서 사회 곳곳이 황폐해지고 있다. 군산인구는 최근 2년 사이 3천401명이 줄었고, 아파트 미분양률은 18.3%까지 치솟았다. 전북의 미분양 아파트의 41%가 군산에 집중됐다. 군산 1,2 군가 산단 고용인원은 최근 1년 사이 3천505명이 감소했다. 이에 지역에서는 기업의 마지막 양심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크다. 군산공장 폐쇄가 확실시된다면, 처리방향을 조속히 내놔야 한다는 의견들이다. 처리방향을 내놔야 충격을 최소화하고, 봉합할 방안이 구상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앞선 현대중공업 사례를 놓고 볼 때 군산공장 유지를 위해서 매월 수억 원의 자금이 필요하다. 현대중공업 풍력사업장은 각종 장비의 유지·관리와 인건비 등에 매달 수억 원을 소진했다. 군산공장은 이보다 많은 자금이 유지관리비용으로 사용해야 한다. 한국 GM 입장에서도 조속한 처리방향이 나와야 자금을 절약하는 길이다.

 

▲3자 매각 등 내놔야

군산지역은 각종 소문이 파다하다. 군산공장이 접한 타타대우가 2차례에 걸쳐 군산공장 실사를 진행했다는 등 처리방향을 예상하는 설왕설래다. 이는 한국 GM의 최소한의 사회적 책임을 촉구하는 목소리들로 풀이된다. 또한, 한국 GM이 군산공장 처리방향을 조속히 내놔야 한다는 희망이 담겼다. 군산공장의 처리방향이 나와야 정부와 지지체가 움직일 수 있다. 호주의 사태와 같이 정부가 직접 개입해 전기자동차 등 전략산업을 육성하거나, 매각의 징검다리 역할을 하는 등 방향이 결정되면서다. 그나마 다행인 부분은 한국 GM이 군산공장 생산라인 등에 대한 구조조정 방향에 대해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는 점이다. 내부적으로 처리방향을 놓고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의견이다. 전북에서는 최소한의 기업의 양심을 가진다면, 이 과정을 서두르고,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한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