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진단] 갈 길 바쁜 전라도 천년사업
[긴급진단] 갈 길 바쁜 전라도 천년사업
  • 설정욱 기자
  • 승인 2018.03.1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M프레임에 갇힌 전북도<1> 실질적 업무없이 주관부서 개점 휴업상태
▲ 전북도민일보DB
 지금처럼 전라도 정도 천년사업이 ‘GM프레임’에 갇혀 후순위로 밀려난다면 전북은 미래 천년에도 낙후지역을 벗어나지 못한다. 최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논란이 전북도정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다. 군산지역 생산의 26%, 수출의 43%를 차지하고 지역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온 GM 군산공장 폐쇄 여부는 중요한 문제다. 그러나 이번 사태와 무관한 부서들까지도 ‘GM’이라는 벽에 숨어 본 업무를 소홀히 한다는 지적이 나온데 따른 지적이다. 거대 이슈에 가려져 전북도 행정 곳곳에서 누수가 발생하고 있다는 도민들의 우려 목소리에 전북도는 귀담아들어야 한다. ‘전북 자존의 시대’, ‘전라도 새천년’ 등 거창한 구호에 묻혀 뒷전으로 내몰린 전북도 주요 사업 현황을 파악해본다. <편집자 주>

 전북도가 보여주기식 ‘전라도 천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전라도, 특히 전북의 역사를 종합적으로 되짚어보고 새로운 천년을 향한 도약에 나서겠다고 공언한 송하진 지사와 업무를 수행하는 담당 부서 공무원들 간에 엇박자가 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미래 천년에도 전남과 광주에 밀려 소외지역으로 남을 거라는 우려감마저 나오고 있다.

 송 지사는 올해 초 “전북도 천년 미래를 견인할 ‘새천년 도약 핵심프로젝트’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공헌한 바 있다. 하지만, 해당 부서들은 관련 자료 확보나 사업 추진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주간 업무보고 맨 첫 장에 ‘전라도 천년’ 로고만 박혀있을 뿐 이와 관련된 사업이나 추진 사항은 전무하다시피 한 실정이다.

 기존 추진되던 사업들과 무관한 보도자료에 ‘전라도 천년을 맞은 해로…, ~ 하겠다’라는 문구만 슬그머니 추가시키는 등 끼워 맞추기 식 업무를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전라도 천년사업을 주관하는 부서 역시 실질적으로 하는 일 없이 ‘개점 휴업’ 상태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역사적 자료를 수집하고 꾸려나가는 일은 편찬사 위원들의 몫이라며 손을 놓고 있다.

 도 관계자는 “최근 전라도 천년사 편찬위원들이 꾸려졌고, 다음 달 위촉식을 진행할 예정이다”며 “전문가들이 역사적 자료 수집 등을 담당하게 되며 도에서는 하반기에 예정된 세미나 준비 외에는 특별히 계획된 건 없다”고 답변했다.

 송 지사가 공식적으로 표명한 입장과 상반되는 태도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도는 지난해부터 ‘千年正史 연구에 나서겠다’고 밝혔음에도 위원회 구성에만 시간을 보냈다. 千年正史 발간까지는 2021년까지, 총 5년이 소요될 전망이어서 정작 천년을 맞이한 올해 보여줄 내용은 없는 셈이다.

 지역 문화계 관계자는 “소수 인원이 가야사 복원, 전라감영 복원 등 장기 프로젝트에 얽매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전담 인력 확보를 통해 전라도 천년 붐을 일으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