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석배 전국학생 축구대회 전북팀 선전
금석배 전국학생 축구대회 전북팀 선전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8.02.04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금석배 전국학생 축구대회가 군산 월명종합경기장 등 10개 경기장에서 열전에 돌입한 가운데 전북을 대표해 출전한 초중등부 팀들의 선전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9일 개막식을 가진 2018금석배 전국학생 축구대회의 일정이 절반 가량 소화된 가운데 전북 초중등부 팀들이 입상권을 향해 선전을 펼치고 있다.

대회 일주일째를 맞은 4일 중등부 본선 토너먼트에서 전북현대 산하 유소년 팀인 동대부속 금산중과 완주중학교가 8강에 올랐다.

금산중과 완주중은 5일 전남 광양 제철중, 경기성남FC U15팀과 4강 진출을 위한 일전을 치르게 된다.

초등부 본선 토너먼트에서는 이리동초와 전북현대 U12팀이 16강에서 맞붙게 됐으며 전북익산주니어FC도 16강에 올라 경기수지주니어팀과 8강 진출을 놓고 겨루게 된다.

초등부와 중등부 저학년에서도 전북팀들의 선전이 이어졌다.

초등부 저학년에서는 조촌초가 서울이랜드FC U12팀을 4대 1로 물리치고 4강에 진출해 경기 수지 주니어팀과 결승 티켓을 놓고 한판 승부를 앞두고 있다.

중등부 저학년에서는 완주중이 경남산청FC U15팀을 6대1로 가볍게 제쳤고 고창중도 대구 청구중을 1대0으로 이겼다.

완주중과 고창중은 각각 경기성남FC U15팀과 부산 낙동중을 상대로 결승 진출을 위한 진검 승부를 벌이게 된다.

2018금석배 전국학생 축구대회가 반환점을 돈 가운데 전북 초중등부 팀들의 계속되고 있는 선전이 주목되고 있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