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서곡중 특별감사 착수키로
전북교육청 서곡중 특별감사 착수키로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7.11.09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여중생 사건과 관련 전북도교육청이 다음주 중 서곡중학교에 대한 특별감사를 착수키로 했다.

9일 도교육청은 “전북도의회 교육위원회로부터 감사요청이 왔고 해당 사안을 검토해 본 결과, 감사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며 “유가족 측이 제기한 민원 내용을 중심으로 사건 처리 과정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유가족 측은 지난달 11일 전북도의회를 방문해 학교와 도교육청의 형식적인 행정처리에 불만을 쏟아내며, 도의회의 조사특위를 통한 진상규명 등을 요구하는 민원을 제기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해당 중학교 학교폭력위원회는 가해 학생으로 지목된 7명에 대해 징계 처분을 내렸다.

이 가운데 1명 학생은 학교징계위원회에서 ‘전학처분에 대한 재심청구’를 인용, 해당 학교에 학폭위를 다시 열 것을 권고했다. 재차 열린 학폭위(11.7)에서는 가해 학생의 강제 전학 처분을 취소하고 출석정지 10일의 처분을 내렸다.

한편, 봉사활동 등의 처분을 받은 학생 2명도 재심을 청구해 오는 14일에 행정심판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