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새만금에 기업특별시 조성하겠다”
홍준표 “새만금에 기업특별시 조성하겠다”
  • 박기홍 기자
  • 승인 2017.05.01 17:3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1일 “새만금을 중국의 홍콩처럼 ‘기업특별시’로 만들겠다”며 “수백조원씩 쌓아놓은 대기업 사내유보금을 적극 투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만금에 대한 치안과 환경 등 최소한의 규제만 남겨놓고 나머지는 규제가 거의 없는 지역으로 추진해 4차 산업혁명의 전진기지로 만들겠다”며 “기존의 발상을 확 바꿔 인구 200만의 기업특별시로 만들어 보겠다는 구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국가산단을 대규모로 조성할 수 있는 곳은 전국에서 새만금과 대구 동촌공항 2곳뿐이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새만금 거대구상에 국가 예산을 투입한다면 30년이 걸려도 안 될 것”이라며 “국가 예산을 새만금에만 줄 수 있겠는가, 그런 발상을 할 수 있겠느냐. 안 된다. 대기업 자본을 끌어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홍 후보는 또 전주를 문화특별시로 조성하고 동부권 낙후지역마다 국책사업 1개씩 안배하는 대규모 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제, 전북지역 발전을 위한 핵심 공약으로 무주-대구 고속도로 신설, 호남권 중심 금융클러스터 조성, 전주 탄소밸리 산업단지 지원 등을 제시했다. 홍 후보는 “민주당이 텃밭으로 하는 전북에서 그동안 발전했느냐”고 반문한 후 “전북에서 이번 대선에 최소 20% 정도 지지해 줘야 전북 6대 공약 사업을 할 수 있는 동력이 생긴다. 전북의 사위가 이번에 대통령이 될 수 있도록 힘을 실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박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인 2017-05-02 08:33:46
내가 생각하는 새만금의 발전방향과 딱 부합한다. 그리고, 내용도 신선하다. 댓글도 패거리들이 설치는 이런 문화는 청산이 되어야한다.

웃겨쓰 2017-05-02 07:51:26
총리를 충청과 영남인을 쓰겠다. 충청-영남 연합정부를 새우겠다.
호남엔 법무장관을 기용하겠다 그것도 강성 공안통으로?
경제부총리도 있는데- -
처갓동네 어쩌고 하면서 피는 호남ㄴ에게 묻히겠다?
에라이 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