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현 전북도의회 의장 “특권 내려놓기 앞장설 것”
황현 전북도의회 의장 “특권 내려놓기 앞장설 것”
  • 박기홍 기자
  • 승인 2016.07.0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현 전북도의회 신임 의장은 "지방의회도 권위를 떨쳐야 하는 만큼 특권 내려놓기에 앞장설 것"이라며 "지역민과 의원을 섬기는 의장, 사무처 직원을 섬기는 의장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황 의장은 전북도민일보와의 10대 후반기 의정 방향 인터뷰에서 지난 8일 이렇게 강조했다.

 황 의장은 "도민이 도의회에 원하는 것은 전북발전과 삶의 질 향상일 것"이라며 "핵심은 의회가 권위를 내려놓고 열심히 땀 흘려 일하는 도의회로 거듭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 의장은 "10대 도의회가 후반기에 소통과 화합 속에서 강한 의회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소수당 의원의 작은 목소리도 수렴하는 등 소수를 배려하고 의원 간 서로 존중하는 의회를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박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