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프로-아마 최강전 정상
고려대, 프로-아마 최강전 정상
  • /뉴스1
  • 승인 2013.08.2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가 ‘디펜딩 챔피언’ 상무를 물리치고 프로-아마 농구 최강전 정상에 섰다.

고려대는 22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3 KB국민카드 프로-아마 농구 최강전’ 결승전에서 상무를 75-67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고려대는 206cm의 장신 센터 이종현을 앞세워 동양 오리온스, 울산 모비스 등 프로팀과 프로 출신 선수로 구성돼 무늬만 아마추어인 상무까지 제압하는 돌풍을 일으켰다.

이번 대회 최고의 스타로 떠오른 이종현은 결승전에서도 21점 12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또 식스맨 김지후도 3점슛 5개를 포함해 21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경기 초반 분위기를 잡은 쪽은 상무였다. 상무는 박찬희의 돌파, 이정현과 윤호영의 3점슛 등으로 16-8로 앞서갔다. 이에 고려대는 이종현과 김지후의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다. 양 팀은 팽팽한 승부를 펼치며 1쿼터를 18-18로 마쳤다.

고려대는 2쿼터 시작하자마자 김지후가 3점슛을 터트리며 21-18로 리드를 잡았다. 박재현이 점프슛과 레이업을 성공시키며 25-18, 7점차로 리드를 벌렸다.

점수가 벌어지자 상무는 허일영과 윤호영의 득점포를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2쿼터에서도 어느 한 팀이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결국 37-36으로 상무가 단 1점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3쿼터 시작과 함께 상무 이정현이 3점슛을 터트리자 고려대 박재현도 3점슛으로 응수했다. 3쿼터에만 5번의 리드 체인지가 있었고 두 팀은 56-56 동점인 채로 4쿼터에 들어갔다.

살얼음판 승부는 4쿼터에도 계속됐다. 고려대 박재현은 팀이 1점차로 뒤진 경기 종료 2분 8초전 돌파에 이은 레이업을 성공시켜 68-67로 팀에 리드를 안겼다.

고려대는 1분22초를 남기고 이승현이 골밑에서 득점을 올리며 70-67로 점수차를 벌렸다. 또 이동엽과 이승현이 자유투를 성공시키며 점수 차는 73-67까지 벌어졌다.

고려대는 남은 시간 상무의 공세를 잘 막아내고 대회 첫 우승을 확정지었다.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