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보호관찰소, 재범율 50% 감소
군산보호관찰소, 재범율 50% 감소
  • 김장천
  • 승인 2009.04.1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보호관찰 대상자의 재범율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군산보호관찰소에 따르면 지난 17일 현재의 관내 보호관찰 대상자 중 재범자는 1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6명에 비해 무려 50%가 감소했다.

이처럼 재범율이 크게 감소한 것은 재범요인의 사전 차단 활동과 함께 지속적인 인성 프로그램 실시가 주요인이라는 게 관계자의 전언이다.

군산보호관찰소는 타 관찰소 보다 2.5배에 달하는 월 400건 이상의 현장 및 야간보호관찰 활동 강화와 함께 주말을 이용한 요리치료, 미술치료, 체험학습 등 맞춤형 프로그램 실시 등도 재범율 감소의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서정주 관찰팀장은 “야간보호관찰 활동 등 강도 높은 현장위주의 보호관찰 활동이 재범율을 낮추는데 주효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재범율 감소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산보호관찰소는 군산과 익산지역에서 841명의 보호관찰대상자를 관할하고 있다.

군산=김장천기자 kjc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