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재作 '잡기' 가람시조문학상 수상
김영재作 '잡기' 가람시조문학상 수상
  • 김한진
  • 승인 2009.03.30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시조시단을 대표하는 문학상이자 가람 이병기 선생의 문학작품을 기리기 위한 제29회 가람시조문학상에 김영재(61)시인의 작품 ‘잡기(雜器)’가 당선됐다.

또 올해 추가된 신인상 부문에는 정용국(51) 시인의 작품 ‘폐광(廢鑛)’이 선정됐다.

가람시조문학상 심사위원회(위원장 채규판)는 지난 27일 심사위원회를 열고 본상 최종 후보작으로 3개 작품과 신인상 후보작으로 5개 작품을 심의 끝에 이같이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 시인의 작품 ‘잡기(雜器)’는 조선의 민초들이 사용하였던 막사발에 대한 재발견으로 민족혼을 일깨워준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더러 시조의 장르적 한계로 지적 받아왔던 작위적 가치관과 보신적 감정표현, 자연에 대한 단순서정을 역사적 성찰이라는 소재의 확장으로 극복했다는 점에서 공감대를 높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 시인은 48년 전남 승주 출생으로 74년 ‘현대시학’을 통해 시조 ‘낙관’으로 등단했고 시집 ‘오지에서 온 손님’이 있다. 중앙시조대상, 한국문협 작가상, 이호우시조문학상 등을 수상한 문단경력 35년의 중진이다.

올해 첫 신인상을 수상한 정 시인의 작품 ‘폐광(廢鑛)’은 신인이 갖추어야할 덕목인 패기와 실험정신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 것.

정 시인은 58년 경기 양주 출생으로 지난 2001년 계간 시조세계로 등단했다. 저서로는 ‘내 마음속 게릴라’, ‘명왕성은 있다’ 등 다수 시집과 기행문집 ‘평양에서 길을 찾다’가 있다.

시상식은 오는 5월11일 솜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는 익산시민의 날 행사에 실시된다. 김 시인에게는 상패와 상금 1천만원이, 정 시인에게는 500만원의 상금이 각각 수여된다.

익산=김한진기자 khj236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