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노선버스 5월부터 30% 감축운행"
"전국노선버스 5월부터 30% 감축운행"
  • 연합뉴스
  • 승인 2001.03.2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외버스, 농어촌버스 등 500여 노선버스 업체들이 경영난을 이유로 30% 감축 운행을 결의하고 나서 전국적인 버스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25일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에 따르면 이 단체의 500여 회원업체들은 최근 경유가 인상 등으로 인한 적자를 더 이상 감수할 수 없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오는 5월1일부터 30% 감축운행에 돌입키로 했다.

또 당초 4월1일부터 감축운행을 시작키로 한 서울버스조합 소속 시내버스업체들도 연합회 차원의 결의에 동참하기 위해 감축운행 돌입시기를 5월1일로 늦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버스업체들과 정부간 적절한 타협이 이뤄지지 않으면 5월1일을 기해 서울을 포함한 전국의 4만여대 노선버스중 1만2천여대가 멈춰설 것으로 보여 큰 파장이 예상된다.

연합회 관계자는 "승객감소와 경유가격의 지속적 상승으로 버스 1대당 하루 평균 적자가 3만8천원에 달하고 부채는 대당 평균 6천만원에 이르고 있다"며 "현 상황으로는 감축운행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그는 "버스는 공공교통 수단인 만큼 정부가 적극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줘야 한다"며 ▲버스 사용 경유에 붙는 교통세 감면 ▲비수익 노선의 손실 보전 ▲학생운임 할인분 보상 등의 대책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건설교통부 관계자는 "버스업계가 전반적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다는 것은 정부도 공감하고 있다"며 "적절한 지원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관계부처간 협의가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