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전략 전북’의 ‘産團革 클러스터’
‘무전략 전북’의 ‘産團革 클러스터’
  • 승인 2004.06.08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발표된 산자부의 ‘산업단지 혁신 클러스터’ 시범단지 지정은 선정된 6개 도시에 전북이 배제되었다는 사실 자체로만도 커다란 충격이 되고 있지만 어떻게 해서 그러한 중차대한 국가정책이 그처럼 깊숙하게 진전되었는데도 전북은 낌새도 차리지 못했느냐에 참담함이 있다고 할 것이다.

 물론 6.5 지방자치단체장및 의원의 재보선 투표를 이틀 앞두고 여당의 정치적 진로에 중요성을 띤 부산, 경남, 전남지역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와 연관된 영남과 전남의 배려라는 억측도 없을 수 없을 것이다. 과거의 예에 비추어 그럴 경우에 단기간에 아이디어 차원의 졸속안을 낼 수도 있을 것이다. 그 바로 전에 느닷없이 영남발전위에 관한 설이 터진 것도 다 그런 아류로 포함시킬 여지도 없지 않다.

 하지만 신행정수도 예정지인 충청지역을 뺀 강원도와 심지어 도 전체에 특화지역이 널려있다시피한 경기도 지역까지 포함시키면서 전북을 제외하는 작업이 진행된 건 아무리 완화해 평가해도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다. 중앙부처가 이를 고의적으로 숨겼다면 ‘열림과 참여’가 상징인 참여정부의 허구라고 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도 산자부의 행보에 둔감타 못해 아예 안테나가 망가뜨려진 격이 되고 있는 전북의 정책접근력이나 정보입수 실태는 도민에 질타받고 사과해야 할 저수준에 떨어져 있음을 부인하지 못한다. 사정이 이러한데 무슨 지역발전 전략이 나오고 중앙을 설득시킬 논리가 세워지겠는가.

 전발연 하나 바로 만들지 못하고, ‘산단혁 클러스터’ 발표가 나자 전주와 군산, 익산을 중심으로 차분히 대상도시를 선정하여 산자부와 정치권을 설득시킬 차비를 하는 게 아니라 왜 어디는 안되느냐는 조건반사적 반응이나 취하는 그런 ‘무전략’, ‘허둥지둥’, ‘서투른 강력대처 남발’이어서는 상황은 늘상 ‘당하고 화내기의 연속’ 밖에 되지 않을 것이다.

 ‘강한 전북, 일등 도민’ 운동도 좋고, 공무원들이 주먹을 불끈 쥐고 무슨무슨 단체들과 거리에 나서 사진찍기도 피할 수 없겠지만, 중앙 정책결정 기관들의 동태도 알지 못할 만큼 기초와 근본이 안돼 있는 도정 인프라가 개탄스러울 따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