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도시계획 왜 흔들리나
전주시 도시계획 왜 흔들리나
  • 승인 2004.07.27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도시계획안이 왜 이렇게 흔들거리고 표류하고 있는지 알 수 없다. 지난 1년 동안 수많은 수정과 조정을 거쳤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도시계획의 기본조차 마련하지 못했다는 것은 무엇인가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점이 있지않나 하는 느낌이다. 전주시는 원래 도시계획 재정비를 종 세분을 통해서 구축하고자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그러나 이러한 종 세분이 객관성이 결여되고 때에 따라서는 특혜시비 논란까지 빚어 많은 진통을 겪었다. 그로인 해서 재 조정이라는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었으나 결론은 주민들의 불만 이외엔 아무런 소득이 없다. 그렇다면 도대체 무엇 때문에 이런 결과에 이르게 되었는지 우리는 그 이유를 밝혀볼 필요가 있다.


 먼저 전주시 도시계획 자체가 원칙 없이 자행되었다는 것이다. 2종으로 지정했다가 주민들이 반발하면 다시 3종으로 변경했다. 뿐만 아니라 종 세분 과정을 단순한 도시계획 차원보다 아파트 업자의 눈치를 봐가며 선택적으로 해왔다는데 문제의 발단이 되고 있다. 토지의 이용보다 이곳에 아파트를 지어 얼마나 수익을 올릴 것이냐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까 자연 소외지역이 생기고 도시계획의 원칙이 근본적으로 차질이날 수밖에 없게 되었다.


 우리는 도시계획을 그저 편익위주로 해서는 아니 된다. 전체의 도시 균형감각과 기능성 그리고 도시의 구조를 조합할 수 있도록 과학적이고 도시공학적 측면에서 추진해야 한다. 그런데 무조건 ’변방은 아파트, 도심지는 일반 거주지역‘이란 공식은 무엇인가 잘못된 판단이다. 지금 전주시가 변방에 아파트를 집중적으로 허가함으로써 전주시 도시기능은 완전히 무너졌다. 인구가 병방동을 빠져나가 도심이 공동화 된 것이나 상권이 무너져 도심이 슬럼화 된 것은 시당국의 적절치 못한 도시정책에 책임이 있다.


 지금이라도 전주시 당국은 도시계획을 재점검, 도시기능을 살리는 방향으로 도시계획을 추진해야 할 것이다. 이렇게 중구난방으로 도시계획을 이끌어가다가는 전주시는 무서운 공룡으로 변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다. 도시계획이란 벽돌 하나 쌓아가는 자세로 그리고 1백 년 앞을 내다보고 그 가능성과 모든 개연성을 다 수용할 수 있게 폭넓게 균형있게 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