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경기속에 쿠폰, 알뜰구매 기본
불경기속에 쿠폰, 알뜰구매 기본
  • 황경호 기자
  • 승인 2004.08.30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지속된 경기침체로 서민가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한푼이라도 절약하기 위한 쿠폰활용이 어려운 서민가계의 묘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백화점등지에서도 연간 수차례의 쿠폰북을 발행하고 있어 요즘 같은 경기불황에 이를 잘 활용할 경우 알뜰 쇼핑의 적절한 수단이 될 수 있다는 것.


 30일 도내 유통관계자들에 따르면 경기악화가 지속되면서 각종 사은행사의 일환으로 쿠폰을 발행하거나 지역별로 할인 가맹점을 확보한 뒤 할인쿠폰을 발급, 배포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는 것이다.


 더욱이 장기화된 경기침체속에서 한 푼이라도 아끼려는 쇼핑객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도내 백화점등지에서도 이들을 겨냥한 쿠폰발행이 연간 수차례에 달하고 있다는 것.


 특히 이들 유통업체들은 정기세일을 비롯 자사카드 사은행사와 개점기념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쿠폰을 발행하고 있는데 그 형태도 매우 다양한 실정이다.


 이같이 발행되는 할인쿠폰은 적게는 5%에서 많게는 40% 범위에서 할인되기 때문에 이를 적절히 이용하는 것도 어려운 경제를 극복하는 한 좋은 방법이 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소비자 정영희씨(34·전주시 완산구 서신동)는 “최근 쿠폰발행이 하나의 마케팅화되면서 아파트등지에 많은 할인쿠폰이 배포되고 있으며 요즘에는 백화점의 쿠폰북도 가세를 하고 있다”며 “무심코 버리던 이같은 쿠폰을 차곡차곡 모아놓고 필요할 때 사용하면 저렴한 가격으로 원하는 쇼핑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롯데백화점의 한 관계자도 “정기세일을 비롯하여 자사카드 사은행사, 개점기념 및 특정기념 행사를 전후해 연간 수 차례 쿠폰 북을 제작, 발송을 하고 있다”며 “이를 이용하면 일부 제품들은 할인점 가격보다도 싸게 구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공격적인 마케팅의 한 방법으로 쿠폰북 발행을 활성화시키기로 하고 취급 품목 이외에 헤어할인권과 시식권, 영화관람 할인권등 외부업체와 제휴를 통한 다양한 할인권 등이 포함되는 제휴 마켓팅을 기획, 쿠폰북 마켓팅을 활성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