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일 강력대응' 한목소리
여야 `대일 강력대응' 한목소리
  • 승인 2005.03.14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14일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과 역사교과서 왜곡에 대해 정부에 강력한 대응을 촉구하면서 대일(對日) 항의단 파견 등국회 차원의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열린우리당은 이날 집행위원회의에서 일본 역사교과서 왜곡에 대한 체계적 대응을 위해 김태홍(金泰弘)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일본 역사교과서 왜곡대책 특별위원회'를 당내에 구성, 가동에 들어갔다.


우리당 임채정(林采正) 의장은 회의에서 "일본이 하는 일들이 갈수록 가관"이라고 일갈한 뒤 "도대체 일본의 정치권과 일부 세력은 멀쩡하던 사람들이 때만 되면이상해 지고 역사교과서를 바꿀 때만 되면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일을 한다"며 정부에 강력한 대처를 주문하고 국회 차원의 대응 노력도 강조했다.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상임운영위회의에서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에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것"이라고 일축했고, 강재섭(姜在涉) 원내대표는 "국회내에 대한민국 주권을 지키기 위한 특위를 만들어 일본의 행동을 규탄하고 대안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나라당은 의원총회에서 지난해 정기국회에서 당론으로 입법 발의한 `독도 보전에 관한 특별법'을 내달 임시국회에서 처리키로 의견을 모았다.


여야 각당 차원의 대응과는 별개로 국회내 관련모임이나 개별 의원별로 일본에항의단을 파견하거나 일본을 규탄하는 목소리로 이어졌다.


한일의원연맹은 이날 오후 일본정부와 의회를 상대로 강력히 항의하고 시정을촉구하기 위해 여야의원 5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파견했다.


한일의원연맹 부회장인 우리당 홍재형(洪在馨.단장) 변재일(卞在一) 의원, 한나라당 권철현(權哲賢) 이성권(李成權) 의원,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의원으로 구성된항의단은 1박2일 일정으로 방일해 일본측에 독도와 교과서문제에 대해 일본정부측에항의하고 한국민의 우려를 전달할 방침이다.


항의단은 특히 방일기간에 한일의원연맹 일본측 회장인 모리 요시로(森喜朗) 전총리,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관방장관, 나카야마 나리아키(中山成彬) 문부과학상, 마치무라 노부다카(町村信孝) 외상을 만나 양국간 갈등 조정에 주력키로 했다.


한일의원연맹은 출국에 앞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마네현 의회가 `독도의 날' 제정조례를 통과시킨다면 이는 그 자체로 대한민국 주권에 대한 명백한 도발이자 사실상의 침략행위로 이후 사태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일본정부가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문희상(文喜相) 한일의원연맹 회장은 "최근 시마네현 의회의 독도의 날 제정 움직임, 주한 일본대사의 독도발언, 역사교과서의 한국사 관련 왜곡.개악 등 일련의 사태에 대해 깊은 우려와 통탄을 금할 수 없다"며 "일본정부가 적극 나서 조속한 시일내에 이러한 사태를 진정시키는 노력을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올바른 역사교육을 위한 의원모임 소속인 우리당 김원웅(金元雄) 의원은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영토 주권 문제에 대해서는 조용한 외교를 하는나라가 없는 만큼 우리정부는 분명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면서 "명확한 역사적 근거를 있는 만큼 대마도에 대해 우리땅이라는 주장을 펼쳐야 하고 일본의 유엔안보리이사국 진출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공론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같은 당 임종인(林鍾仁) 의원은 2박3일간 일본을 방문,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도쿄대 명예교수 등 `양심적' 일본 지식인들과 현지 동포지식인들을 만나 양국간 양심세력의 공동 대처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