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범여권 경선 최대이슈 급부상
새만금 범여권 경선 최대이슈 급부상
  • 박기홍기자
  • 승인 2007.08.28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 토지이용과 조기추진 방식, 자본유치 방법 등 이른바 ‘새만금 구상’이 범여권의 경선 과정에서 최대 이슈로 급부상할 전망이다.


범여권 대선주자들은 전통적인 텃밭인 호남의 경선이 판세를 좌우할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전북 방문 일정을 늘리는가 하면 지역 현안에 대한 청사진 마련과 의지 피력에 몰두하고 있다. 특히 ‘전북민심=새만금’이라는 등식이 자연스럽게 성립하며 이와 관련한 집중토론 등 경선 과정에서 새만금이 최대 이슈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유력주자인 정동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은 지난 26일 전북 방문에서 “새만금 개발을 10년 앞당겨 당대인들이 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만들겠다”며 조기개발론에 불을 댕겼다. 민주당의 김민석 전 의원도 28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새만금은 21세기 대한민국의 미래인 만큼 서둘러 개발해야 한다”며 전국 지분분할 방식의 ‘새만금 대구상’을 발표했다. 김 전 의원은 향후 경선 과정에서 새만금 구상을 내놓고 다른 후보들과 치열한 대결에 나설 뜻을 시사해 관심을 끌었다.


김혁규 의원은 이달 초 전북을 방문한 자리에서 새만금을 중심으로 한 환황해권 경제벨트를 언급한 뒤 외자도입 등 민간자본 유치를 통해 조기에 개발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아직 새만금 비전을 제시하지 않은 범여권 후보들도 저마다 지역민들에게 내놓을 새만금 구상에 신경을 쓰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들 대선주자의 새만금 구상은 ▲복합개발 면적을 대폭 확대하고 ▲개발시기도 5∼10년 정도 앞당기며 ▲첨단지식산업의 메카로 육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겹치고 있다.


총론에선 거의 비슷하다 해도 개발방식 등 구체적인 대안 마련의 각론에선 여러 차이를 나타내고 있어 경선 토론과정의 찬반 논란도 격화할 것으로 관측된다. 향후 범여권의 경선이 본격화할 경우 포괄적 접근보다 구체적인 개발방식과 내용, 실현 가능성, 국내외 자본유치 방식 등이 토론의 중심을 이룰 것으로 관측된다. 일부 후보는 당내 경선 뿐만 아니라, 차후 한나라당 후보와의 경쟁에서도 새만금 이슈를 앞세워 차기 정부의 1순위 과제로 풀어나가야 한다는 주장을 피력,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이로 인해 이번 대선에서 새만금에 대한 후보들의 입장을 명확히 확인하고, 향후 지속적인 추진에 나설 수 있도록 ‘새만금 실명제’를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해 볼만 하다는 지적이다. 또 경선 토론이 새만금 단일사업에 너무 치중할 경우 다른 현안이 공론화되지 않는 부작용도 우려된다. 후보들이 지역표심을 너무 의식한 나머지 ‘원 포인트 토론’에 나설 경우 가뜩이나 현안이 산적한 전북이 되레 손해볼 수 있다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