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80억원 투입 전선 지중화로 사회안전망 개선
남원시, 80억원 투입 전선 지중화로 사회안전망 개선
  • 양준천 기자
  • 승인 2021.01.1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2021년 정부 그린뉴딜 공모사업 선정, 전선 지중화사업으로 사회안전망 개선

남원시는 시내중심권인 용성초와 중앙초 통학로 지중화사업이 2021년 정부 그린뉴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를 지원받는다.

11일 남원시가 밝힌 지중화 사업은 기존 사업지구(▲인월1길 ▲향단로 ▲용성로)와 함께 5개 지구의 지중화 사업은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과 도시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하게 됐다.

이번에 확정된 사업은 ▲용성초(660m) ▲중앙초(770m) 통학로로 보행지장 요소였던 전신주를 철거하면서 공중전(전기선·통신선)을 지하로 매설한다.

소요예산은 약 80억원으로 한전과 남원시가 각각 사업비 50%를 부담하고 그중 남원시 부담분은 50%가량을 국비 지원받는다.

남원시는 지역균형 발전, 보행안전 확보, 농촌활력 증진을 위해 자체적으로 지중화도 추진하고 올해 완료된 운봉시가지(운봉초-전통시장)지중화 사업에 이어 인월 시가지(인월초-마트타운삼거리)가 추진된다.

특히 운봉읍과 마찬가지로 인월초교 주변과 전통시장 입구 및 인근 상가의 보행안전이 개선되면 학생 및 주민들과 관강객에게 보행 안전을 제공과 개선된 도시미관을 보여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용성로·향단로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사업’은 행정안전부 공모에 선정돼 지난 2019년부터 시행된 사업으로 ▲용성로(선원사-동문사거리) ▲향단로(정화극장사거리-십수정)사업은 인도설치를 골자로 전선지중화를 병행 시행한다.

이외 시외버스터미널를 비롯 정기버스노선, 병원 단지 등으로 복잡한 시가지에 보행로 개설과 지중화 사업은 보행안전을 한층 더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

남원시 도시과 관계자는 “사업을 위한 시민들의 협조가 필요하며 필요시 혼잡한 시간대를 피한 야간작업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원시는 최근 생활안전 및 건강보건 등으로 평가한 사회안전전망지수가 전국 6위, 지방 중소도시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살기 좋은 도시로 전국에 이름을 올린바 있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