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화재·교통·치안 등 도시문제 해결 위한 스마트시티 사업의 속도감 강조
문재인 대통령, 화재·교통·치안 등 도시문제 해결 위한 스마트시티 사업의 속도감 강조
  • 청와대=이태영 기자
  • 승인 2020.10.22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한국판 뉴딜을 통해 ’25년까지 10조원 이상을 투입해 스마트시티의 조기 확산과 국가 기간 SOC의 디지털화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한편, 새로운 시장과 산업, 일자리가 선순환되는 구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광역시 송도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를 방문해 한국판 뉴딜의 대표과제로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사업의 추진 현황을 점검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번 일정은 지난 13일 시도지사 연석회의에 이어 지역균형 뉴딜과 관련한 첫 번째 지역 방문이자,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를 전후로 여섯 번째 한국판 뉴딜 현장 행보다.

 스마트시티는 도시에 ICT,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해 도시 인구 집중에 따른 주거, 교통, 환경 등의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도시모델로써 세계 각국이 활발히 추진 중인 가운데, 우리나라 정부도 92%라는 높은 도시화율에 대응해 앞선 ICT 기술로 스마트시티를 본격 추진 중이다.

 작년 11월 부산 국가시범도시 착공식에 다수의 아세안 정상들이 참석할 만큼 우리 스마트시티에 대한 해외의 관심은 뜨겁다.

  현재 우리나라는 전세계 12개 도시에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 수립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이를 통해 제2, 제3의 신도시 수출로 이어진다면 우리 기업과 스마트시티 기술이 해외로 진출하는 교두보가 될 전망이다.

 이날 행사 장소인 인천 송도는 스마트시티 개념을 처음 도시 관리에 도입하고, 지난 20여 년 동안 이를 지속 발전시켜 주민들의 삶을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바꾼 상징적 장소라는 점에서 현재 스마트시티를 추진하는 다른 지자체가 참고할만한 선도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인천 송도 G-타워에 위치한 통합운영센터를 방문한 문 대통령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으로부터 교통·화재·방범 등 비상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했던 실제 사례를 통해 통합플랫폼의 중요성과 효과에 대해 보고받고, 기존 도시가 하루빨리 스마트화되기 위해서는 한국판 뉴딜을 통해 연말까지 통합플랫폼을 전국 108곳에 구축하는 계획이 차질 없이 추진되어야 함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어 G-타워 1층 본행사장으로 이동한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최근 코로나로 비대면 생활방식이 일반화되고, 금년 여름 유례없는 폭우와 같은 기상이변이 잦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디지털화를 통해 도시와 국토가 위기 대응에 필요한 유연성과 빠른 회복성을 위해 스마트시티는 시대적 과제로 반드시 성공해야 하는 정책임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토교통부 장관과 인천광역시장으로부터 그간의 스마트시티 추진 성과와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 보고 받았다.

 문 대통령은 다음 장소로 국토교통부 장관,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현대차 부사장 등과 함께 자율협력주행체계(C-ITS) 장비를 개발하고 있는 디지털 SOC 중소기업인 ㈜카네비컴을 방문해 회사 대표의 안내를 받아 2층 생산라인을 시찰하고 12층 기술연구소로 이동해 라이다(LiDAR)시연과 자율협력주행체계 연구개발 모습도 둘러보았다.

 ㈜카네비컴은 ‘15년 국토교통부 R&D에 참여한 것을 계기로 자율주행차용 라이다를 최초 국산화하는 등 자율협력주행체계 관련 핵심장비 생산기술을 확보하면서 한국판 뉴딜의 핵심과제로 추진 중인 SOC 디지털화를 선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27년 세계 최초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목표로 한국판 뉴딜을 통해 다른 국가보다 먼저 자율협력주행에 필수적인 도로 디지털 인프라를 내년부터 전국에 구축할 계획인 만큼, SOC 디지털화의 성공을 위해 많은 기업이 투자하고 기술개발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청와대=이태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