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LS전선과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위한 기술협력
전기안전공사, LS전선과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위한 기술협력
  • 김기주 기자
  • 승인 2020.10.16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기안전공사(이하 공사)가 해상풍력 해저케이블 생산 전문기업인 LS전선(대표 명노현)과 손잡고 한국형 그린 뉴딜정책 지원과 친환경 발전산업 확대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공사는 16일 강원도 동해에 위치한 LS전선 동해공장에서 김권중 기술이사와 LS전선 김형원 전무 등 양 기관 관계자가 함께한 가운데 ‘해상풍력 기술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해상풍력 기술지원센터 운영 협력, ▲해상풍력 사용전검사 표준화를 위한 기술협력, ▲해저케이블 품질 및 성능 안전확보, ▲해상풍력 분야별 기계, 전기, 토목, 용접 기술교류협력을 추진키로 약속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김권중 기술이사는 “이번 협약으로 해상풍력단지 내 전력망의 안전성을 높이고, 해상풍력 기술지원센터 운영지원을 통해 해상풍력산업을 한국형 그린뉴딜의 성장 견인차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