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세계은행·우즈벡에 한국의 농경지 토양관리 기술 전파
농촌진흥청, 세계은행·우즈벡에 한국의 농경지 토양관리 기술 전파
  • 김기주 기자
  • 승인 2020.07.2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김경규 청장)은 세계은행(World Bank)이 개최한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 농업현대화를 위한 지식공유행사’에 참석해 한국의 농촌진흥사업 체계와 디지털 토양관리 기술을 소개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농촌진흥청과 세계은행이 지난 5월에 체결한 농업과학기술협력 양해각서 후속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당초 세계은행과 우즈벡 대표단이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행사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대체하게 됐다.

 세계은행 관계자와 우즈벡 공무원과 대학교수들은 국립농업과학원 토양비료과에서 개발한 토양환경정보시스템인 ‘흙토람’을 높이 평가했다.

 작물재배 및 토양관리에 필수적인 토양분석기술과 도농업기술원과 시군농업기술센터가 연계된 기술보급 체계 등에도 관심을 보였다.

 세계은행 우즈벡 농업현대화 프로젝트 담당자는 우즈벡의 농업개발 계획 및 토양관리 상황을 설명하고 향후 농촌진흥청의 토양관리기술 전수와 전문가 지원 등 협력을 제안하기도 했다.

  세계은행과 농촌진흥청은 이번 행사에서 논의된 결과를 기반으로 향후 협력 사업을 구체화하기로 합의했다.

 농촌진흥청 기술협력국 권택윤 국제기술협력과장은 “반세기 동안 축적된 한국의 농업연구 기술과 경험을 공유하고, 우즈벡 농업 현대화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협력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