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동학농민군 지도자 유골 안장 1주기 추모식
전주시 동학농민군 지도자 유골 안장 1주기 추모식
  • 남형진 기자
  • 승인 2020.05.3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꺼지지 않는 불꽃, 동학농민혁명 정신
동학농민혁명정신 꺼지지 않는 불꽃으로!
동학농민혁명정신 꺼지지 않는 불꽃으로! / 전주시 제공

지난해 전주동학농민혁명 녹두관에 긴 세월을 돌아서 안장된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넋을 기리기 위한 ‘동학농민군 지도자 유골 안장 1주기 추모식’이 지난달 31일 열렸다.

전주시와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이사장 이종민)는 지난달 31일 전주동학농민혁명 녹두관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이종민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이사장, 일반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1부 행사에서는 동학농민혁명 최대 승전지이자 핵심 지역인 전주의 역사적 의의와 가치를 재조명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이어진 동학농민군 지도자 안장 1주기 추모식은 ‘꺼지지 않는 불꽃으로’를 주제로 무명의 농민군 지도자와 동학농민군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는 자리로 꾸며졌다.

이번 1주기 추모식에서는 동학농민혁명 기념사업 발전에 헌신하고 동학농민군 지도자 유골 안장에 큰 역할을 맡았던 역사학자인 고(故) 이이화 선생에 대한 추모시 낭송을 비롯해 나무예술무대 영상팀 등이 동학농민혁명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문화예술공연도 펼쳤다.

동학농민혁명정신 꺼지지 않는 불꽃으로! / 전주시 제공
동학농민혁명정신 꺼지지 않는 불꽃으로! / 전주시 제공

특히 전주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번 행사의 참석 인원을 대폭 축소해 진행하는 대신 인터넷을 통해 행사를 생중계했했으며 행사 모든 과정을 영상물로 제작해 온라인을 통해 공유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는 오는 6일부터 11일까지 전주 한옥마을 내 동학농민혁명기념관 마당에서 동학농민군의 전주입성(5월 31일)과 전주화약일(6월 11일)을 기념하는 사진전과 학생작품전, 판화체험전 등도 가질 예정이다.

전주시 최락기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무명 동학농민군 지도자를 비롯해 이름 없이 쓰러져간 수많은 농민군의 희생을 기억하고 동학농민혁명의 숭고한 정신을 기릴 수 있는 시간이 됐다”면서 “앞으로도 동학농민군의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고 뜻을 계승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와 사단법인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는 지난해 6월 1일 125년 전 일본군에 의해 목숨을 잃었던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을 전주동학농민혁명 녹두관에 영구 안치해 영면에 들도록 한 바 있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