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고장 현충시설 - 지리산지구 전적비
우리고장 현충시설 - 지리산지구 전적비
  • 전북동부보훈지청
  • 승인 2020.05.25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든든한 보훈

지리산 뱀사골 입구에는 지리산 전적비가 있다. 이곳은 1948년 이후 한국전쟁을 전후하여 지리산에 출몰한 공비토벌작전시 산화한 호국영령 등의 영혼을 추모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1950년 낙동강 선까지 남침했던 북한군이 우리의 총 반격에 다시 쫓기어 가게되자, 그 일부가 지방공비와 합류하여 이곳에 숨어들게 되었다. 당시 이들 적군의 수는 2만에 달하였고 험난한 산세를 이용하여 도량하여 그 지역이 동으로는 의령, 서로는 고창, 남으로는 보성, 북으로는 금산에 이르렀다. 그리하여 양민의 학살과 납치, 재물의 약탈과 방화 등 갖은 만행을 저질렀고, 낮에는 태극기가, 밤에는 적기가 나부끼는 등 혼란이 극심했다.

이에 그해 말부터 남원을 중심으로, 국군 6개 사단과 2개 독립연대 그리고 6개 독립대대 및 전투경찰 4개 연대와 7개 독립대대, 그리고 11개 경찰서의 의용경찰과 대한청년단 특공대 등이 힘을 모아 협공하여 1952년을 고비로 그 세를 꺾고, 1954년에는 조직의 뿌리를 잘라 드디어 이를 몰아내었다.

이를 기억하고 추모하기 위해 산내중학교에서는 정기적 참배와 주변 정화 활동을 실시하며 결연활동을 펼치고 있다. 2020년은 6.25전쟁이 발발한 지 70주년이 되는 해이다. 우리나라는 전쟁의 폐허 속에서 세계 속의 경제 강국으로 도약했고 민주화를 일궈냈다.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우리는 다시금 고개숙여 국군과 전투경찰, 신명을 바쳐 향토를 지킨 이 고장의 이름없는 애국향민들의 충혼을 기리며 기억하고, 함께하며, 평화를 수호하는 마음을 가져야할 것이다.

 전북동부보훈지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