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전북창업공유지원단, 고용안전 일자리센터 구축 업무 협약
익산시-전북창업공유지원단, 고용안전 일자리센터 구축 업무 협약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20.05.22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고용안정 일자리센터 구축과 운영을 본격화 하기 위해 (사)전북창업공유지원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익산=김현주 기자

 익산시는 고용노동부의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중 하나인 익산시 고용안정 일자리센터(이하 일자리센터)구축 및 운영을 본격화 하기 위해 (사)전북창업공유지원단과 지난 21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일자리센터 수행기관으로 선정된 (사)전북창업공유지원단(이사장 이효선)은 현재 중앙부처, 전북도, 익산시의 각종 일자리 사업을 활발히 수행하고 있는 일자리 사업 분야에 최적화된 전문기관이다.

 일자리센터는 익산상공회의소 1층에 자리잡고 오는 6월중에 개소식을 한 후 본격적으로 업무에 돌입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익산시 일자리정책과장이 센터장을 겸임하며, 총 19명의 인원으로 기업지원팀, 취업연계팀으로 구성 운영되며 구인구직 상담, 동행 면접, 기업 컨설팅 등 일자리 관련 각종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를 토대로 고용서비스를 한 곳에 집적시킨 종합일자리 지원 플랫폼을 구축해 5년간 2,000개 이상의 일자리 발굴 및 제공을 목표로 구직자에게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수요자 중심의 양질의 일자리를 연계를 위해 일자리발굴단(5명), 이동상담 인력(5명)을 운영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고용현장 모니터링과 산업동향 현지조사를 통해 적재적소 맞춤형 일자리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헌율 시장은 “코로나 19등으로 침체된 지역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기업방문, 구직상담 등을 통해 신속하고 원활한 일자리 연계 및 양질의 일자리 발굴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익산시는 지난해부터 전북도와 김제, 완주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인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에 도전한 결과 지단달 27일 최종 사업 대상자로 선정됐으며, 일자리사업으로는 사상 최대 규모인 400억원의 국비예산을 확보했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