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비봉면 쓰레기 불법투기장이 양심꽃밭으로
완주 비봉면 쓰레기 불법투기장이 양심꽃밭으로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20.05.22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습적으로 영농페기물 불법투기가 이뤄졌던 장소가 꽃밭으로 변모했다.

 22일 완주군 비봉면(면장 유원옥)은 지난 수년 동안 농자재 사용 후 발생되는 영농폐기물을 상습적으로 불법 누적 방치해 지속적인 민원이 발생했던 군유지 주변을 양심 꽃밭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꽃밭이 조성된 곳은 비봉면 이전리 816번지 일원의 하천부지다.

 비봉면은 지난 20일 군민들의 자발적 환경개선 참여를 유도하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역 주민과 면 직원들이 합심해 불법 방치된 영농폐기물 3톤 가량을 수거 처리하고 영산홍과 회양목 등 2,000여 본을 식재했다.

 유원옥 비봉면장은 “점차적으로 양심꽃밭을 확대 조성해 주민의식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