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벼 육묘 상자처리제 지원
부안군, 벼 육묘 상자처리제 지원
  • 부안=방선동 기자
  • 승인 2020.05.19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은 벼 병해충 종합방제를 위해 육묘 상자처리제 지원으로 농가의 노동력과 경영비 절감을 위해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상자처리제는 이앙 7일전부터 이앙 당일 사이 모판에 단 한번 처리만으로 벼농사에서 문제가 되는 주요병해충인 저온성 해충부터 도열병과 흰잎마름병, 멸구류 등을 예방할 수 있어 생육기 농약 살포회수를 줄이고 농자재 투입 감소로 생산비를 절감한다.

 육묘 상자처리제 지원이외에도 4월 농작물병해충예찰방제단 조례안을 재정하고, 5월 돌발병해충 발생 및 의심지역 170ha에 긴급방제 예비비 2,380만원을 투입 지역농협과 공동방제를 실시했으며, 정기적인 예찰과 분석결과에 따라 병해충 조기차단 방제에 힘을 쓰고 있다.

 강성선 부안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상자처리제는 전체면적의 80%에 해당하는 10,888ha의 약제를 공급 7월 하순까지 발생되는 병해충의 피해를 차단하고, 고품질 쌀 생산과 적기적량의 자재 투입으로 생산비를 줄이는 실용적인 과학영농을 실현하고 있다”고 전했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