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전북도 포스트 코로나 정책에도 불똥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전북도 포스트 코로나 정책에도 불똥
  • 설정욱 기자
  • 승인 2020.05.12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원 클럽發 코로나19의 지역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전북도 ‘포스트 코로나’ 정책에 불똥이 뛰는 분위기다.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에 접어든 청정 전북을 강조하며 경제와 관광 활성화를 꾀했던 전북도의 정책이 일부 수정되고 추진 속도조절에 들어갈 전망이다.

당초 도는 경제 활력화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시작으로 착한 소비, 관광산업 활성화, 일자리 키우기 등을 우선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청정전북’ 이미지를 강조한 마케팅으로 관광객 유치에 나설 계획이었다.

숨겨진관광지, 자동차드라이브, 자전거여행, 도보여행, 캠핑여행, 역사유적, 사진촬영, 영화촬영지 등 9개 분야 120개소의 청정전북 테마 관광지를 발굴, 대대적으로 홍보하겠다는 것이다.

관광사진전을 통해 유튜브·드론 영상 제작 및 홈페이지·유튜브, 칼럼·보도 등에 나서고 청정전북 연계한 전북 생태관광 통합브랜드 사업도 추진했다.

하지만 김제 백구보건지소에 근무하는 공중보건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4월 24일부터 5월 6일까지 이태원 일대를 다녀온 도민이 현재까지 272명으로 확인되는 등 코로나19 재유행 조짐에 비상이 걸렸다.

이를 의식하듯 송하진 지사는 최근 간부회의에서 청정 전북이라는 표현 자제, 포스트 코로나 전략 너무 앞서가지 말라고 주문했다.

도내 확진자가 발생하고 전국적으로 환자가 늘어날 분위기 속에 관광객 유치에 다소 부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포스트 코로나 전략도 경제·관광활력이 아닌 방역 분야를 최우선 추진하기로 변경했다.

공공의료 인프라 조성, 지역 의료자원 효율적 운영, 취약계층 피해 사각지대 해소가 더 시급하다는 판단에서다.

국가 공모를 통한 감염병 환자의 신속한 격리 입원치료를 위한 음압병상 확보, 보건의료정책 전문성 강화를 위한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설치, 감염병 대응 의료기관 시설장비 확충하는 등 공공의료 인프라를 조성에 집중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을 위해 이번달 내 공공의대법을 통과시키는데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아울러 권역·지역별 책임의료기관(보건소,병원 등) 지정·육성으로 공공의료협력체계 구축도 서두르고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이 더 연기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취약계층 돌봄 공백 최소화를 위한 긴급돌봄 서비스 제공도 강화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경제·관광 활성화보다 공공방역 체계 구축에 더 속도를 내기로 했다”며 “올 가을에는 독감도 유행될 수 있는 만큼 의원급 병원도 일반 환자와 코로나 확진자를 구분한 호흡기 전담 클리닉을 운영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