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청년활력·자립지원사업 공모 선정
부안군, 청년활력·자립지원사업 공모 선정
  • 방선동 기자
  • 승인 2020.05.12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이 청년친화도시 실현을 목표로 다양한 시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창조적인 지역활동을 펼치는 청년들의 교류를 지원하는 청년활력센터가 구축될 전망이어서 관련 사업에 탄력이 예상된다.

 행정안전부에서 실시한 ‘청년활력 및 자립지원사업’ 공모에 ‘놀아도 되고! 살아도 되고! 해도 되는, 되는데요 부안! 부안청년센터 카멜레존 되는데요 부안!’이 청년활력센터 조성사업 분야에 최종 선정됐다.

 청년활력센터 조성사업 분야는 전국에서 19개 도시가 공모를 신청해 치열한 경쟁 끝에 부산광역시와 함께 기초지자체는 부안군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선정된 ‘되는데요 부안!’은 ‘부안은 청년에게 가능성을 열어주고 청년은 부안에서 삶을 만들어간다’는 추진방향을 바탕으로 국비 5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청년활력 및 자립지원사업은 부안형 청년정책 발굴 제안, 우프코리아 연계 타 지역 청년교류, 청년-청소년 멘토멘티 ‘나도 선생님’, 청년들의 색깔있는 놀이축제 등을 위한 부안청년연합체 구성 등 다양한 사업이 추진된다.

 또 청년창업 기초교육 및 청년문화 콘텐츠교육 등 청년행복 코칭사업 추진과 도시재생 뉴딜사업 및 수소산업 인프라 구축사업 등 타 사업 연계를 추진해 청년창업에 특화된 사업을 만들어 갈 예정이다.

 이어 부안청년센터 기반 구축과 부안청년 거버넌스 구축, 부안청년행복코칭사업, 청색축제 시범 추진, 청년게스트하우스 조성, 부안청년협동조합 운영, 타 지역 청년교류 및 지구촌장터 운영, 세계 청년 유튜버 제전 개최 등 오는 2025년까지 3단계로 추진될 계획이다.

 사업의 핵심인 부안청년센터는 부안군 부안읍 군청길 7-4 부지에 조성될 계획이며 청년활동 플랫폼으로서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설계하고 추진해 청년친화도시 부안 실현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안군은 스마트창업 보육센터 운영 및 스마트몰랩 100 등 농촌 신활력 사업 연계사업과 매화풍류 예술공방 및 매화풍류 문화저장소 등 도시재생 뉴딜사업 연계사업, 청년문화광장 조성 및 수소에너지하우스 청년활동방 운영 등 수소산업 인프라 구축사업 연계사업 등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복안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단 한명의 청년도 방치하지 않고 청년과 지역민이 함께 살아가는 청년친화도시 부안을 실현할 것”이라며 “청년들이 부안에서 행복하게 자리 잡고 살아갈 수 있도록 제도적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