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총선 중앙당 지원 잇따라
전북총선 중앙당 지원 잇따라
  • 이방희 기자
  • 승인 2020.04.07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각당 전북후보 지지세 확산을 위한 중앙당 차원의 지원이 잇따르고 있다.

 먼저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이 8일 전북을 찾는다.

 손 상임위원장은 KTX로 전주역에 도착 모래내시장에서 정동영 전주병 후보 지원유세를 이어 삼익수영장 부근에서 조형철 전주을 후보 지원을 위한 선거운동을 펼친다. 또한 부안으로 향해 김경민 김제·부안 후보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은 9일 남원·임실·순창 선거구 이강래 후보 지원을 위해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과 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를 남원에서 열 예정이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강래(남원·임실·순창)·안호영(완주·진안·무주·장수) 상임공동선대위원장, 김윤덕(전주갑) 공동선대위원장이 참석하고 더불어시민당에서는 우희종·이종걸 상임선대위원장, 김상민 공동선대위원장, 양경숙 후보 등이 참석한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