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재 후보 진보세력 단일화 제안
최형재 후보 진보세력 단일화 제안
  • 이방희 기자
  • 승인 2020.04.06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형재 전주시을 무소속 후보는 6일 오형수(정의당), 조형철(민생당), 성치두(무소속) 후보에게 진보세력의 단일화를 제안했다.

 이번 총선에서 전주의 세 개 선거구 가운데 가장 많은 7명이 입후보한 전주시을 지역구는 민주당후보의 일방적 우세속에 진행되고 있으나 민주당후보의 TV토론 거부등으로 인해 깜깜이 정국속에서 진행되고 있다.

 최형재 후보는 성명서를 통해 “선거는 국민에게 검증과 허락을 받는 절차임에도 당 지지율에 숨어 시간 가기만 기다리며 유권자의 신성한 권리를 비웃는 민주당후보를 비판”하고 나아가 ”이상직후보는 주가조작 교사, 선거법 위반 전과와 현재 검찰과 선관위로부터 압수수색과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전주시민의 자존심에 패대기치면서 전주를 확 띄우겠다고 주장하는 부끄러운 후보에게 호남의 긍지와 전주라는 거룩한 이름을 빌려 줄 수는 없어 단일화를 제안하게 되었다”는 취지를 설명했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