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벽문화관 ‘별주부가 떳다’ 한문연 공모사업 선정
전주한벽문화관 ‘별주부가 떳다’ 한문연 공모사업 선정
  • 이휘빈 기자
  • 승인 2020.03.26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문화재단 전주한벽문화관(관장 성영근)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이하 한문연)가 주관하는 ‘문예회관 기획·제작프로그램’ 공모사업에 전주한벽문화관의 ‘유쾌한 놀이극-별주부가 떴다’가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문예회관 기획.제작프로그램’사업은 한문연의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프로그램 중 하나로 문예회관을 중심축으로 지역문화의 특성을 반영할 수 있는 공연, 전시, 특별 기획프로그램을 기획.제작 운영할 수 있도록 운영경비 일부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전라북도에서는 3개 지역(전주, 완주, 부안), 4개 단체가 선정됐으며 전주한벽문화관은‘별주부가 떴다’를 통해 3천만원 지원이 결정됐다.

 ‘유쾌한 놀이극-별주부가 떴다’는 2019년 초연하여 한옥마을을 찾은 관광객에게 높은 호응을 얻었던 작품으로 한국적 공연양식인 ‘창극’과 현대적인 ‘뮤지컬’, ‘연극’ 등 다양한 콘텐츠 양식이 결합된, 제목처럼 그야말로 ‘유쾌한’ 마당공연이다.

  이야기는 우리에게 익숙한 ‘수궁가’를 통해 ‘바다쓰레기’라는 세계적 환경 고민을 녹여내었고 토끼는 ‘유투버’, 용왕은 바다쓰레기로 큰 병을 얻었다는 설정 등 현대 사회의 고민과 문제를 재치있게 그려내었으며 해학은 기본, 예술성과 공감까지 얻을 수 있는 현대판 놀이극으로 기획됐다.

 성영근 관장은 “올 여름을 목표로 준비할 계획이며, 코로나 사태 진정 후 하반기 공연예술계에 또 다른 볼거리로 자리 잡기를 기대하며 열심히 준비하겠다”전했다.

이휘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