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반복되는 빙판길 사고… 탄소길 사업으로 막는다
겨울철 반복되는 빙판길 사고… 탄소길 사업으로 막는다
  • 설정욱 기자
  • 승인 2019.12.22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철 반복되는 빙판길 사고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면서 전북도의 탄소섬유 일종의 열선을 도로에 설치하는 일명 ‘탄소길 조성 사업’ 확대에 관심이 쏠린다.

탄소길 조성 사업은 도로하부 열선을 설치, 제설 작업에 효율성을 높이고 사고를 예방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전북도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도내 상습 결빙지역에 탄소 섬유 활용, 노면 결빙 예방사업을 진행하는 가운데 현재까지 7곳의 상습결빙 구간에 대해 공사를 완료했다.

무주 구천동 터널과 장수 당재터널, 정읍 말고개, 완주 마천교 일원 등 결빙시 사고 위험이 높은 구간이 우선 대상지로 선정됐다.

도는 2020년까지 터널 입출입(온도차) 및 교량(온도 낮음) 중 상습 결빙지역으로 그 범위를 넓히고 2021년에는 급커브, 북측도로 등 상습 결빙 및 급경사지 지역에도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2022년에는 버스승강장, 육교, 어린이·노인보호구역 등 취약지역까지 탄소길로 완성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일각에선 탄소길 조성 사업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지난달 15일 광주 원주고속도로에서 차량 20여 대가 미끄러져 대형 참사로 이어질뻔한 사고도 블랙아이스(도로 결빙)가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전북에서도 유사 사고 예방 대책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에 소방안전교부세 75억원과 시·군비 25억원으로 진행하는 해당 사업에 도비를 추가해 사업 대상지를 추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전북이 탄소산업 중심지로 떠오르는 만큼 탄소소재를 활용한 안전예방 사업에 예산을 확대할 당위성도 충분하다.

또한 탄소길 조성시 폭설시 동원되는 인력 낭비를 최소화하고 염화칼슘 등에 사용되는 예산 절감, 이로 인한 환경오염 예방도 기대할 수 있다.

전북도는 사업의 효과를 분석한 뒤 내년 추경 등을 통해 사업 확대를 고려하겠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터널 입구 등 사고 위험지역을 우선 추진하고 필요시 추경을 확보해서라도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며 “최근 타지역의 미끄럼 사고로 국토부 등 정부 차원에서도 대책을 마련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