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서부항운노동조합 군산항 현안 해결에 앞장
전북서부항운노동조합 군산항 현안 해결에 앞장
  • 정준모 기자
  • 승인 2019.12.02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항이 안은 고질적인 현안 해결을 위해 전북서부항운노동조합(이하 항운노조·위원장 고봉기)이 발벗고 나섰다.

군산항 활성화에 따른 시급한 사안으로 ▲수심 확보와 ▲군산항 작업환경 개선 ▲고용·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 지정에 상응하는 조치 ▲군산 항공대 이전을 지목하고 해양수산부에 건의하는 등 대책 마련을 촉구할 계획이다.

항운노조에 따르면 군산항에 대형 선박들이 자유롭게 입·출항하려면 10.5m의 항로 및 계획 수심이 유지돼야 한다.

 그러나 턱없이 얕은 수심은 화물 유치에 애를 먹는 등 군산항 경쟁력을 실추시키는 주요인이 되고 있다.

 특히, 한국농어촌공사가 시행해야 할 준설마저 차질을 빚는 등 군산항 준설이 군산항 발전을 가로막는 암초로 전락했다.

  따라서 군산항이 수심 문제를 완전 떨쳐버리려면 준설기관을 일원화해야 한다는 게 항운노조의 지론이다.

 또한, 군산항 작업환경 개선도 절실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현재 군산항 내 조명탑은 메탈등으로 야간작업 시 조도가 확보되지 않아 안전사고 발생빈도가 높고 잦은 고장으로 유지 보수 비용 및 전기료가 과다 발생하고 있다.

현재 군산항 조명탑은 야적장 80개, 에이프런에 46개 설치됐다.

 항운노조는 부산·울산·광양항처럼 항내 조명탑을 LED로 바꿔 야간작업 때 근로자들의 안전을 담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항운노조는 물동량 급감으로 위기에 처한 군산항도 군산시에 적용중인 고용·산업위기대응 특별 지역 지정에 걸맞은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실제로 군산항은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자동차 화물이 몰락하면서 전체 물동량이 지난해 대비 10% 감소했다.

 이는 군산항 종사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등 심각한 부작용으로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정부로부터 그 어떤 지원을 받지 못해 군산항 침체가 가속화 되는 악순환을 초래하고 있다.

“항만시설 전용사용료 감면 등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항운노조 진단이 상당한 설득력을 얻는 대목이다.

항운노조는 또 “군산항 ‘국제여객부두’ 인근 서해지방해양경찰청 군산항공대를 이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소음과 안전, 중국 석도간 직항로간 관광객과 화물 급증으로 국제여객선부두 배후부지가 턱없이 부족한 점을 감안해야 한다는 것.

 고봉기 위원장은 “군산항은 개항 이래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며 “이런 위기를 극복하고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과감한 시설 개선 등 군산항이 특화항만으로 거듭날 수 있는 인프라 조성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군산=정준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