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패러다임 전환 친환경 자동차 지역거점 탈바꿈
자동차 패러다임 전환 친환경 자동차 지역거점 탈바꿈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11.12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의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계획이 최종 통과됨으로써 친환경 자동차 생산거점으로 도약하기 위한 디딤돌 마련에 성공했다.

 도내 자동차 산업은 대기업 부품 생산에 의존하는 구조로 연구인력을 보유한 중소·중견기업은 부족한 실정이며 기술 유출 우려 등으로 시장창출의 장애가 되는 규제 발굴은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그간 전북도는 특구 지정을 위해 전북테크노파크, 자동차융합기술원, 군산대 기술혁신센터와 규제자유특구 프로젝트팀을 구성해 규제 발굴과 특구계획 수립 등을 추진했다.

 아울러 규제자유특구에 대한 이해를 돕고 기업이 겪고 있는 규제사항을 발굴하기 위해 3차례에 걸쳐 기업 설명회를 추진하고 법률 검토, 전문기관 자문, 관련 부처 방문을 통한 사전협의를 통해 전북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계획의 완성도를 높여갔다.

 이번 특구 지정에서 국회 김관영 의원의 역할도 적지 않았다.

 실제 중기부와 도 간 세부 사업에 대한 이견으로 최종 협상 대상 선정 여부가 불투명하던 지난 10월 김 의원이 중기부 대상 국정감사장에서 박영선 장관을 설득해 전북의 특구지정과 세부사업들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을 이끌어냈다.

 도는 이번 특구 지정으로 LNG 상용차의 보급 확산을 위한 기반 마련과 함께 초소형 전기특수자동차 시장 창출을 통해 향후 5년간 1조 7천700억원 이상의 경제적 효과와 25개의 우수한 도외 기업을 유치함으로써 직접고용 540여명을 포함해 총 1만 2천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계했다.

 나해수 주력산업과장은 “타타대우상용차를 중심으로 LNG 상용차 분야 시장이 확대되고 지역 특장차 기업과 군산 국가산단 및 새만금산단에 둥지를 트는 전기자동차 기업의 초소형 전기특수자동차 시장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명신 등 전기자동차 분야 전북 군산형 지역 상생형일자리 발족과 도내 친환경 자동차 특구사업이 맞물려 지역 부품기업, 완성차 기업의 상생 확대로 친환경 자동차 거점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영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