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고창로타리클럽, 불우이웃 집수리 봉사 앞장
새고창로타리클럽, 불우이웃 집수리 봉사 앞장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11.07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로타리3670지구 새고창로타리클럽(회장 김용국)이 가정형편이 어려운 불우이웃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초아의 봉사의집’ 활동을 전개했다.

 초아의 봉사의집 대상은 고창군 고창읍 주곡리 현모씨(54세)의 집. 현씨는 교통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된 장애인으로 74세 어머니와 단둘이 살고 있다. 최근 어머니가 암투병을 하고 있어 생활에 어려움이 많은데다 주택 또한 낡아 고칠 형편이 못됐다는 게 주변의 설명이다.

 집을 새로 짓다시피 할 정도로 지난 8월부터 지금까지 3개월 동안 회원들이 자원봉사에 나섰으며 이 기간 투입된 금액만 4,000만 원에 달했다. 지붕개량은 물론 전기, 도배, 장판, 하수시설, 세시까지 리모델링을 거쳐 새집으로 변모한 것. 고창군에서는 보일러를 지원하기도 했다.

 김용국 회장은 “우리 클럽에서 그동안 주거환경개선사업을 다방면으로 펼친 결과 이번이 초아의봉사의집 14호가 됐다”면서 “나눔과 봉사라는 대명제를 가지고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이 되는 단체가 되겠다”고 말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