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식초문화 도시 미래비전 공개
고창군, 식초문화 도시 미래비전 공개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10.30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생명식품산업 수도 고창군이 모든 군민이 식초를 만들고, 즐기는 문화 만들기에 나선다.

 고창군은 오는 1일 ‘대한민국 식초도시 선포식’을 앞두고 식초문화도시 고창군의 향후 추진계획과 미래비전을 30일 공개했다.

 고창군은 “복분자 등 고품질 원재료의 1차 생산에 머물지 않고, 가공, 유통, 판매, 체험을 통해 부가가치를 높이는 식초 산업은 농생명식품 수도 고창의 미래를 밝혀줄 블루오션이다”고 강조했다.

 군은 향후 모든 군민이 식초를 만들 줄 알고, 마시는 문화를 만들어 천년을 이어 갈 식초 성지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먼저, 초등학교부터 경로당까지, 모든 군민들에게 식초 만들기 체험 교육이 진행된다.

 고창군 관계자는 “단순히 ‘손이 많이 가는 작업’에서 벗어나 재료를 직접 만지고, 항아리에 담고, 발효를 기다리는 과정에서 고창의 농식품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슬로푸드의 이로움에 대해 알아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식초산업’ 선점 효과를 극대화해 관련 세미나, 문화강좌, 전시회, 엑스포 등의 개최로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여기에 도시민의 농촌체험과 웰파크시티(병원, 온천, 골프장, 펜션 집접화), 상하농원, 선운사 등의 힐링 휴양기능과 연계해 ‘식초’를 활용한 건강식으로 시장성을 확장해 나간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이맘때쯤이면 노곤해지는 혀, 텁텁해진 입맛 정도는 건강하면서도 새콤한 신맛을 보장해 줄 고창의 전통 식초를 만들어 보는 데서 시작할 수 있다”며 “자연과 문화, 먹거리가 어우러진 식초문화 도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