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내달 1일 대한민국 식초문화도시 선포식 예정
고창군, 내달 1일 대한민국 식초문화도시 선포식 예정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10.2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은 오는 11월1일 고창문화의전당에서 ‘한반도 첫수도 고창, 천년을 향한 발걸음’을 주제로 ‘식초문화도시 선포식’을 연다고 28일 밝혔다. 대한민국에서 처음 시도되는 식초도시다.

 식초는 ‘인류 최초 조미료’로 잘 알려져 있다. 먼 옛날 냉장기술이 없던 시절, 먹다 남은 술이 발효되면서 탄생했다. 과일이나 곡류를 발표시키면 술이 되는 데 그 술을 더 숙성시키면 식초가 된다.

 발효식초에는 몸에 좋은 유기산들이 함유돼 있다. 이 다양한 유기산은 몸의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고 비타민과 무기질 등 각종 영양소가 체내에 잘 흡수되도록 돕는다. 발효식초는 피로를 유발하는 젖산의 생성을 막아주기 때문에 천연 피로 해소제 기능도 한다.

 고창군 관계자는 “고창군은 식초의 원료가 되는 쌀과 보리를 비롯해 국내 베리류(복분자, 아로니아 등)의 최대 생산지로 정평이 나있다”면서 “게르마늄 함유량이 높은 온천수 등이 발효수로 활용되면 명품식초가 탄생할 수 있다”고 고창군이 식초에 주목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어 “복분자주와 막걸리로 대표되는 발효주, 식초분야 최고의 전문인력을 보유하고 있고, 일반 농가는 물론, 귀농인, 퇴직 공무원 등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식초연구회에 모여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11월1일 선포식에는 초항아리에 고창 대표 농산물(보리, 복분자, 고구마 등)과 게르마늄 온천수를 활용해 식초를 담그는 과정이 퍼포먼스로 진행될 예정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의 자연과 먹거리에 문화와 전통, 가치를 담아 국내 식초산업을 이끌며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세계화를 위한 천년대계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