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 방안 찾아라
전북도의회,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 방안 찾아라
  • 이방희 기자
  • 승인 2019.10.17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를 위한 종합적이 다각적인 대책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도내 산업단지가 노후화되면서 생산성 저하 및 청년층 취업 기피까지 일어나고 있지만 전북도의 노력은 부족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강용구 전북도의회 농산경위원장(남원2)은 17일 열린 367회 임시회 도정질문을 통해 “전북지역 산업단지 노후화가 빠르게 진행 중인데도 실태조사나 종합계획조차 없었고 조례도 제정하지 않는 등 노후 산단에 대한 관리에 소홀했다”고 지적했다.

 산업단지 조성 이후 관리에 대해선 사실상 손을 놓았다는 주장이다.

 도내 산업단지는 입주기업 비중이 도내 제조업의 21%에 불과하지만, 고용인원은 62%, 생산액은 무려 98%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다른 곳보다 지역 제조업을 이끌어가는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도내에서는 1960년대에 지정된 전주제1일반산단을 시작으로 23개의 일반산단과 5개의 국가산단이, 1984년도에 지정된 남원 인월농공단지를 시자으로 59개의 농공단지 등 총 87개의 산단이 조성중이거나 완료한 상태다.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단지 노후화가 진행되면서 다양한 문제점이 발생, 이로 인한 산업단지 경쟁력 또한 저하되고 있다는 게 강 위원장의 주장이다. 착공후 20년 이상 경과된 산단은 43개로 절반 가까이 노후화돼 그 비율이 전국평균 36%보다 훨씬 높다.

 강 위원장은 “노후 산단은 기업유치에도 부정적 영향을 끼칠 뿐만 아니라 열악한 생산 및 근로환경으로 인해 생산성 저하와 청년층 및 우수인력의 취업 기피까지 낳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위원장은 노후 산업단지의 해법으로 산단 조성과 관리를 총괄할 전담부서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현재 전북도의 산업단지 관련 업무는 단지조성, 개발 및 재생업무는 지역정책과에서, 공장설립과 유지관리 등 개선 업무는 투자금융과와 기업지원과에서 맡고 있다.

 강 위원장은 “노후 산단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선 도시재생과 연계한 사업과 휴폐업 기업 리모델링을 비롯한 구조고도화 및 경쟁력 강화사업이 종합적으로 추진돼야 사업의 효율성도 높이고 공모사업 확보도 가능하다”면서 기존 부서 통폐합을 통한 조직 개편을 주문했다.

 이와 관련 송하진 도지사는 “휴폐업 업체 관리시스템을 구축 휴폐업 업체 공장 활성화 유도, 산업단지 활성화 로드맵 마련, 산단 활성화 지원조례제정협의회 구성 운영 제도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