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전라북도 자원순환기본 조례안 제정 공청회 가져
전북도의회, 전라북도 자원순환기본 조례안 제정 공청회 가져
  • 이방희 기자
  • 승인 2019.10.14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주영은 전북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전주 제9)은 14일 전라북도 자원순환기본 조례안 제정 공청회를 열어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했다.

박민정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지회 소비자교육부장은 자원순환 사회는 전라북도가 당면한 과제이며 1회용품 안 쓰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이를 뒷받침할 제도적 근거와 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주영은 위원장은 전라북도 자원순환기본 조례안의 제정이유와 주요 내용을 발표했다.

 이밖에도 이명연 도의원, 김호주 환경보전과장, 이정하 현대장례식장 대표가 토론자로 참여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국주영은 의원은 “위태로운 환경, 지구를 덮어가는 쓰레기 문제는 더 이상 미룰 수 없으며, 과도한 1회용품 사용이 미래세대와 지구환경에 재앙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갖고 기꺼이 불편함을 받아들이고 변화를 선택해야 한다”며 “1회용 안 쓰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