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2019 제21회 김제지평선축제 성대한 폐막
김제시, 2019 제21회 김제지평선축제 성대한 폐막
  • 김제=조원영 기자
  • 승인 2019.10.06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른 창공에서는 비행기가 날고, 넓게 펼쳐진 지평선에서는 우마차가 풍요를 노래하고, 코스모스길을 따라 관광객들은 여유를 만끽했다.

 오감만족 체험왕국, 제21회 김제지평선축제가 ‘세계 속의 지평선, 또 다른 만남을 위해’ 아쉬움으로 내년을 기약하며 6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Over the horizon~ 건강한 축제! 신나는 축제!’라는 슬로건으로 한국 농경문화의 중심지 벽골제에서 펼쳐진 제21회 김제지평선축제는 5개분야 68개 프로그램으로 무장하여 관광객을 맞이했다.

 올해로 21회를 맞이한 김제지평선축제는 한국 전통농경문화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대표 프로그램 ‘벽골제 전설 쌍룡놀이’, ‘풍년 기원 입석 줄다리기’, ‘쌍룡 횃불 퍼레이드’에 대동성을 가미해 관광객이 참여할 수 있게 프로그램 완성도를 높였다는 평가다.

 또한, 전통 농경문화를 체험 프로그램으로 재구성한 ‘모락모락! 아궁이 쌀밥짓기 체험’과 ‘대동 연날리기’, ‘황금 들녘 달구지 여행’ 등의 프로그램은 자라나는 어린아이들에게는 체험학습장으로, 어른들에게는 고향의 향수를 불러 일으키며 관광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글로벌 육성축제로의 도약과 함께 준비한 아시안데이, 러시안데이는 축제장을 찾는 외국인에게 우리의 전통 농경문화를 소개하는 차원을 넘어 지평선축제를 찾아온 국내 관광객에게 외국 문화를 접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축제로의 면모를 드러냈다.

 체험과 더불어 볼거리 연출에도 큰 성과를 드러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세계 최고의 공군, 블랙이글스 에어쇼가 지평선 가을 하늘을 수놓아 장관을 연출했으며, 벽골제를 밝히는 달빛 미러볼을 통해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아름다운 지평선의 밤을 선물하였고, 벽골제 소원한지등, 희망 LED풍선 날리기와 같은 야간 프로그램으로 볼거리를 풍성하게 준비해 관광객의 큰 호응을 얻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제21회 김제지평선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릴 수 있었던 것은 한마음 한뜻으로 동참해 주신 김제 시민과 축제장을 방문해 재밌게 즐기고 간 관광객 여러분의 덕분이라 생각한다”며 “함께한 21년에 대한 감사와 함께 앞으로도 변함없이 지평선축제를 사랑해 주길 바란다”전했다.

 김제=조원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