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2020년 생활거점육성사업 국비 28억원 확보
무주군, 2020년 생활거점육성사업 국비 28억원 확보
  • 무주=임재훈 기자
  • 승인 2019.10.0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20년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부남면)에 선정돼 국비 28억 원을 확보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모한 이 사업은 농촌지역에 생활서비스 거점을 구축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중심지 서비스를 배후마을로도 전달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기 위해 추진된 것으로, 무주군은 부남면 소재지(대소리)를 중심으로 5개 배후마을과 2개 연계지역(무주읍, 안성면)을 기반삼아 △지속가능한 공동체 활동 △안전하고 살기 좋은 생활환경 조성 △풍요로운 자연생태 네트워크 조성 전략으로 나서 호평을 받았다.

 군에 따르면 ‘주민과 주민, 자원과 자원을 연결하는 사이시옷 공동체 부남면’을 비전으로 한 부남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은 2024년까지 총 40억 원이 투입되며 △사이시옷센터 조성을 비롯한 △중심가로 정비와 △에코클린하우스 설치 △별밤지기 양성 △전통문화 프로그램 계승 등을 주로 한 사업들이 추진된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사업선정을 위해 그동안 중앙부처와 국회를 수시로 방문해 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에 대한 공감대를 쌓아온 결과라 더욱 값지게 느껴진다”라며“발로 뛰며 노력한 직원들과 주민 주도의 상향식 사업에 동참한 주민들의 고생이 헛되지 않도록 사업 추진에 내실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무주군은 2020년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공모 선정으로 6개 읍ㆍ면 모두 일반 농산어촌개발사업 중심지 및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에 확정(국비 360억 원)돼 주민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15년에는 안성면, 2016년 설천면, 2018년 무풍면과 적상면, 2019년에는 무주읍에서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이 추진 중이다.

 군 건설과 이상석 지역재생 팀장은 “중심지와 배후마을을 연계하는 문화ㆍ복지ㆍ관광자원의 네트워크를 활용하고 타 부처 사업과도 연계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키고 있다”라며“2024년 추진이 마무리 되면 일자리 창출은 물론, 침체된 지역경제에도 크게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말했다.

무주=임재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