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부각산업, 전통식품 산업으로 부각 전략식품산업 육성
남원 부각산업, 전통식품 산업으로 부각 전략식품산업 육성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9.09.30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각산업 전통식품 산업으ㄹ 부각

남원시와 (재)전라북도 생물산업진흥원은 ‘남원시 농식품산업발전계획 수립 연구용역’과 연계,전통식품을 육성하기 위한 ‘남원 부각산업 활성화 심포지엄’이 30일 남원시화장품산업지원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부각업체, 농식품기업, 창업예정자, 주제 발표자, 관계자 등 1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남원의 특성과 문화가 접목된 전통산업을 자원화하고 향토산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전문가로부터 남원부각산업 현주소 및 발전방안을 위한 다양한 기여 사례와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전북생물산업진흥원 이승제 팀장은 “‘남원 부각산업의 현주소 및 발전방안’을 주제로 국내 부각산업의 현황 분석을 통한 남원부각의 차별화 전략 수립에 대해 발표하고 전북대학교 HACCP 교육원 이기표 교수는 “‘전통식품의 HACCP 현황 및 보완점’을 주제로 남원 부각 기업체의 HACCP 위생안전성 확보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또 (주)부자농부 이민근 대표는 “국내의 온라인 홍보마케탕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전통식품 마케팅 활성화 전략 수립을 통한 세계화 방안에 설명했고, (사)한국전통식품명인협회 양대수 회장은 ‘식품명인지정제도 소개 및 지역경제 기여 사례’를 주제로 전통식품 명인의 발굴 및 육성 필요성을 언급해 주목을 받았다.

연사 주제 발표 후 남원시, 남원시의회, 전문가 및 남원 부각업체와 토론의 시간을 갖는 자리에서 양해석 남원시의회 부의장은 “남원부각의 입지강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형 사업 발굴시 시의회 차원에서 남원시와 협조해 최대한 예산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형우 시 안전경제건설국장은 “전통식품을 지역전략식품산업으로 육성할 것이며 특히 6차산업과 수출 성공 모델로 육성하는데 노력하겠다”며 관내 영세 부각업체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방안을 내 놓았다.

한편 남원부각은 19개 전문기업체가 연간 3,894톤을 생산해 연간 70억원의 매출액으로 품질과 맛이 우수해 국내 유통량의 65%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남원의 전통식품인 부각의 수요가 중가하고 명성이 높아 가고 있다”며 “농식품산업을 우리 농업.농촌의 지속가능한 성장엔진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